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바른미래당 “靑, 국민청원 정쟁의 도구로 사용…폐단 바로잡아야”
최종수정 2019.06.12 14:53기사입력 2019.06.12 14:53

“행정부가 홍위병 동원해 입법부 위협하는 것이나 마찬가지”

바른미래당 “靑, 국민청원 정쟁의 도구로 사용…폐단 바로잡아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2일 “국민청원이 청와대의 칼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청와대가 국민청원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청원을 빌미로 정당해산에 이어 국민소환제까지 언급하는 것은 3권 분립 민주주의 국가에서 나가도 너무 나갔다”며 “행정부가 국민청원이라는 홍위병을 동원해 입법부를 위협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가 열리지 않고, 장외투쟁, 막말투쟁만이 오가는 데에 청와대의 책임은 없는가”라며 “빚잔치 추경부터 현충일 추념사 논란까지 불화의 여신 에리스처럼 사과만 던져놓고 어디론가 가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당 평가는 국민 몫이고, 국민소환제 역시 국민 몫일 것”이라며 “그러나 청와대가 직접 발 벗고 나서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변인은 “아예 청와대가 입법부, 사법부까지 모든 일을 다 장악하는 절대군주로 등극하는 것이 차라리 낫다”며 “국민청원을 국정운영의 도구로 쓰는 모양새 또한 잘못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민소환제의 기본취지에 공감하나 국민청원이 아니라 국민갈등, 국론분열을 부추기는 폐단을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