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北 "하노이 회담 파탄 책임은 미국에…불가능한 것만 고집"
최종수정 2019.06.12 11:24기사입력 2019.06.12 11:24

6·12 북·미 공동성명 1주년 맞아 北 논평

미국 태도 변화 압박하려는 목적인 듯


北 "하노이 회담 파탄 책임은 미국에…불가능한 것만 고집" 지난해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북한은 12일 2차 북ㆍ미 정상회담 결렬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비난하면서 미국이 먼저 신뢰할만한 행동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6ㆍ12 북ㆍ미 공동성명 1주년을 맞아 비핵화 협상 파트너인 미국에 태도 변화를 압박하려는 목적으로 해석된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안한 것보다 못한 국제연단'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조미(북ㆍ미)회담과 관련해 세계가 바라는 것은 우리의 선의적이며 주동적인 조치에 따른 미국의 상응 조치이며 새로운 계산법으로 협상 재개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미국의 실천적인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제2차 조미수뇌회담이 파탄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6ㆍ12 공동성명 발표를 전후로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하고 미군 유골송환 문제도 실현 시켰음에도 미측에선 합당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다.

매체는 이어 "(북한은) 보다 진중하고 신뢰적인 조치들을 취할 결심도 피력했다"며 "그러나 미국은 신뢰할 만한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오히려 전혀 실현 불가능한 것들만 고집했다"고 지적했다.


북ㆍ미 공동성명 1주년을 맞은 이날 북한 매체가 이 같이 주장하는 것은 향후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이 전향적인 태도로 나와야 한다는 것을 압박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4일에도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별도의 대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외교업적' 선전에 집중했다. 신문은 '위대한 김정은 동지는 우리 국가의 존엄과 위력을 만방에 떨쳐가시는 만고절세의 애국자이시다'란 제목의 논설에서 "김정은 동지께서 이룩하신 애국 업적은 우리 국가를 그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나라, 대대손손 전쟁이 없는 나라로 만드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신문은 그 어떤 값비싼 대가를 치르더라도 강력한 전쟁 억제력을 마련하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는 미국과 대등한 위치에서 협상을 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임과 동시에, 체제 안전이 보장되지 않으면 핵 무기도 포기 할 수 없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遺곷젙긽쉶떞 湲곗궗 紐⑥븘蹂닿린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