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셀트리온 "램시마, 오리지널 레미케이드와 효능 유사"

수정 2021.10.14 10:07입력 2021.10.14 10:07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셀트리온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개발명 CT-P13)가 임상시험에서 같은 성분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얀센의 '레미케이드'와 유사한 수준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나타냈다.


셀트리온은 14일 아시아염증성장질환 학술대회(AOCC)에서 램시마 정맥투여의 장기 안전성과 효능 관찰 연구 최종 결과를 포스터(e-Poster)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AOCC는 염증성장질환(IBD) 전문가들이 모여 진단 및 치료, 임상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국제학술대회로, 이날부터 16일까지 중국 광저우 현장과 온라인에서 진행된다.

셀트리온은 한국과 유럽에서 류마티스 관절염(RA), 염증성 장 질환(IBD), 강직성척추염(AS) 환자 736명을 대상으로 5년간 임상시험을 수행했다. 램시마를 정맥으로 투여받은 환자군과 오리지널의약품에서 램시마로 전환해 투여받은 환자군을 장기간 관찰한 결과 안전성에 특이사항이 나타나지 않았다. 또한 면역원성과 유효성 측면에서도 두 그룹간 차이가 없었다. 이번에 공개된 연구 결과는 올해 7월 국제학술지 'Advances in Therapy'에 게재됐다.


램시마는 2012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판매허가를 획득한 후 2013년에 유럽의약품청(EMA), 2016년에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다. 현재 유럽시장에선 오리지널 제품을 뛰어넘는 점유율(올해 1분기 기준, 51.8%)을 기록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바이오시밀러 우호정책을 펼치는 미국에서도 올해 2분기 기준 17.2%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는 류마티스관절염, 염증성장질환 등 자가면역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장기간 임상에서 안전성과 유효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오리지널 제품과 동등한 효과를 입증한 램시마가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되며 전세계적으로 자가면역질환 치료비용 부담 완화에 기여하고, 투약 편의성을 향상시킨 피하주사 제형 ‘램시마SC’의 글로벌 공급도 가속화되면서 램시마에 대한 환자 접근성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