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후 9시까지 서울 839명 확진…전날보다 103명↓

수정 2021.09.26 21:39입력 2021.09.26 21:39
오후 9시까지 서울 839명 확진…전날보다 103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일요일인 26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83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하면 전날(25일) 942명보다 103명 적고, 지난주 일요일(19일) 569명보다는 270명 많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추석 연휴 다음 날인 23일 906명으로 치솟았고, 24일 1222명으로 폭증해 코로나19 국내 발생 이후 역대 최다 기록을 썼다. 이어 25일에도 900명대로 사흘 연속 900명 넘는 규모를 유지해 서울 내 확산세가 거세게 이어지는 양상이다.


다만 토요일인 25일은 하루 검사 인원이 8만1211명으로, 그 전날(10만4524명)보다 2만여명 줄어 검사 결과가 반영된 26일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7716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 최종 집계치는 다음 날인 27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