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항공영어구술능력증명' 시험 기회 대폭 확대
최종수정 2019.06.12 13:11기사입력 2019.06.12 13:11

수요 증가에 따라 기존 대비 약 2배 증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1월 8일부터 공단에서 새롭게 시행되고 있는 항공영어구술능력증명 시험의 수요 증가에 따라 6월부터 시험일정을 확대하고 편의 증진을 위해 주말 시험을 정기적으로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공단은 기존 평일 1회와 월 1회 금 또는 토요일에 시행되던 시험일정을 평일 2회(화·목요일)로 확대 운영하고, 주말 응시자를 위한 토요일 시험을 월 2회 정기적으로 실시한다.


지난 5개월간 총 응시인원은 966명으로 최대 수용인원의 90%이상, 결시율은 1% 미만으로 매 회차마다 거의 만석으로 시험이 시행됐다.


시험은 하루 4회 진행되고 매 회차별 최대 10명까지 응시가 가능하나 수요자 증가로 약 1개월 후까지 예약이 완료되는 추세를 보여 고객 편의를 위해 시험일정을 확대했다.

항공영어구술능력증명은 ICAO(국제민간항공기구) 규정에 따라 국제항공업무에 종사하려고 하는 조종사 및 관제사는 필수적으로 취득해야하는 자격이다. 4등급 이상을 반드시 소지해야만 해당 업무에 종사할 수 있다.


기존 일반영어 중심의 영어능력 평가에서 직무 중심의 영어능력 평가로 대폭 개선되어 공단에서 시행하고 있다. 조종사 및 관제사의 의사소통 능력 부족으로 인한 항공사고 예방을 위해 표준관제통신 용어의 필수적 사용과 일정 수준 이상의 언어능력을 가지고 있는 지 평가한다.


권병윤 이사장은 “수요 증가에 따른 시험일정 확대와 주말 시험 정기 시행으로 응시자의 편의를 증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항공영어구술능력증명 시험을 통해 항공안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