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두환 부인 이순자 "고통 받으신 분들께 남편 대신해 사죄"(2보)

수정 2021.11.30 10:18입력 2021.11.27 08:39
서체크기
전두환 부인 이순자 "고통 받으신 분들께 남편 대신해 사죄"(2보)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 들어서는 이순자 씨. [사진=연합뉴스]
AD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27일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특히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전씨 측이 과오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씨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발인에서 유족 대표로 나와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며 "그럴 때마다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장례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도 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