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트럼프, '충복' 법무장관에 "대실망"…경질 가능성 제기

수정 2020.12.13 07:57입력 2020.12.13 07:57

검찰의 바이든 차남 헌터 수사 비공개에 실망감
WSJ "트럼프, 특검 임명 추진"

트럼프, '충복' 법무장관에 "대실망"…경질 가능성 제기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사진 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로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쏟아내면서 임기를 한달 가량 남겨두고 바 장관을 경질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바 장관이 대선 사기 주장에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특별검사 임명을 추진하려 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바 장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차남 헌터 바이든에 대한 연방검찰의 수사 착수를 알고도 대선 기간에 공개되지 않도록 조치한 게 사실이라면 당장 해임해야 한다는 다른 이용자의 트윗을 끌어오고는 "대실망!(A bid disappointment!)"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별도의 트윗에서 "왜 바는 헌터에 대한 진실을 대선 전에 대중에 드러내지 않았나. 바이든은 잘못된 게 없다고 토론 무대에서 거짓말했다"면서 바 장관이 공화당에 큰 불이익을 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바이든이 (백악관에 입성하게) 되면 헌터나 바이든에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바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트윗을 올리기도 했다.


바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충복으로 꼽힌 인물이다. 하지만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는 대선 사기 의혹과 관련해 이를 뒷받침할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이 공격해온 헌터에 대한 수사를 알고도 대선 기간에 이 사실이 공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바 장관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면서 바 장관이 경질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CNN방송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백악관에서 보좌진들과 회의를 하면서 바 장관이 헌터 수사에 대해 공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는 사실을 듣고 격분했다고 보도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 장관의 교체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그가 이를 실행할지는 미지수"라면서 "이미 지난 수개월간 보좌진들로부터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조언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헌터 수사와 대선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특검 임명을 추진하려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보좌진들에 특검을 맡을만한 적임자를 물색해보라고 지시했으며 백악관 고위 관리들과 미 의회 내 트럼프 측근들도 특검 임명 추진을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도 주변 사람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사기 의혹을 조사할 특검 추진에 관심이 있고 신속한 조치를 원한다고 이야기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백악관의 고위 관리들은 헌터 바이든을 조사할 특검 추진 가능성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라고 WSJ는 보도했다. 특검 임명 추진은 바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 측의 대선 사기 주장에 대해 적극적으로 움직이지 않는 상황에서 특검을 통해 직접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대선에서 크게 이겼다는 주장을 되풀이하며 불복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또 전날 텍사스주가 펜실베이니아 등 4개 주의 대선결과를 무효로 해달라고 낸 소송을 기각한 연방대법원에 대해 "연방대법원은 이 최대규모 투표 사기에 관심이 전혀 없다. 그들이 관심 있는 건 평판"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