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권 인계 승인에…'.gov' 붙인 바이든 인수위 홈페이지

수정 2020.11.25 08:32입력 2020.11.25 06:22

GSA 지원 개시됨에 따라 홈페이지 주소 변경
백악관·국방부 등 정부부처 인수 절차 개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대통령 선거 결과에 불복해 정권 인수인계를 거부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침내 인수 절차를 밟는데 동의한 뒤 조 바이든 당선인 정권인수 속도가 빨라졌다. 당장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com'으로 끝나던 홈페이지 주소를 당장 '.gov'로 바꿨다.


이에 따라 기존 'buildbackbetter.com'으로 접근하면 곧바로 'buildbackbetter.gov'로 연결된다.

정권 인계 승인에…'.gov' 붙인 바이든 인수위 홈페이지


24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인수위는 홈페이지 주소를 정부 기관에 맞게 변경했다. 연방총무청(GSA)이 바이든 당선인을 승자로 확정하고 필요한 지원을 제공한 데 따른 조치다. 바이든 인수위가 정부 기관으로서 지위를 확보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정권 인수 작업도 빨라졌다.


미 언론에 따르면 백악관은 직원들을 상대로 정권 이양 작업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에 따라 백악관 부서마다 바이든 인수위 쪽 연락담당자를 지정해 소통을 강화하도록 했다.

미 국방부 역시 연락을 개시했으며, 관련한 인수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 국방부는 "방부 정권이양 태스크포스(TF)는 바이든 팀과의 모든 연락을 마련하고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은 바이든 당선인에게 서한을 통해 "최근 개표 결과 인증과 법적 대응에 관련된 진전에 따라 (정권 인수) 자원과 서비스 등에 접근을 승인하도록 했다"고 알렸다.


GSA가 정권 인수 절차를 공식적으로 개시함에 따라 바이든 인수위는 약 630만달러(69억9300만원)의 연방자금을 지원받는 것은 물론 각 부처와 기관에 접근이 가능해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