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재산증식 연결고리 강남아파트…靑 참모도 예외 아니다
최종수정 2020.03.26 11:30기사입력 2020.03.26 11:30

2020 공직자 재산공개, 노영민 김상조 등 청와대 핵심참모 강남3구 아파트 보유…재산 상당액이 아파트, 1년에 1억~2억 '가액' 오르기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손선희 기자] "대통령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는 정부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라." 지난해 12월16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한 노영민 비서실장의 메시지다.


수도권 내에 2채 이상 집을 가진 청와대 고위 공직자는 이른 시일 내에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는 권고였다. 대통령 비서실장의 메시지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과 맞물려 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한 문재인 정부의 '경직성'은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특별한 사정에 따라 2채 이상을 보유할 수 있다는 점과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 보유에 대한 개인의 욕망을 간과했다는 얘기다. 한국 사회에서 부동산, 특히 아파트는 재산 증식의 핵심 연결고리다. 단지 강남3구 아파트를 보유하고만 있어도 1년에 억대 재산이 늘어날 수 있는 게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이는 청와대 참모들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재산증식 연결고리 강남아파트…靑 참모도 예외 아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신고'에 따르면 대통령비서실(40명), 국가안보실(5명), 대통령경호처(1명) 등 46명의 대통령 참모 중 11명이 강남3구 아파트를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노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김조원 민정수석, 주영훈 경호처장 등 핵심 참모들도 강남3구 아파트 보유자들이다.

다주택자들을 살펴보면 감사원 출신의 김 민정수석이 강남3구에만 두 채의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밖에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등도 다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과 이정도 총무비서관은 보유 중이던 주택을 팔아 1주택자가 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주택자 중) 개별적으로 매각 노력을 하는 분도 있고, 부모님 봉양이라든가 이런 불가피한 사유 등으로 인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 비서실장은 내외 소유의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마을 아파트(45.72㎡) 재산(현재가액)을 5억9000만원으로 신고했다. 김 정책실장도 내외 소유의 강남구 청담동 한신오페라하우스2차 아파트(120.22㎡)를 8억8800만원으로 등록했다.


김 민정수석은 본인 소유의 강남구 도곡동 도곡한신 아파트(84.94㎡) 8억4800만원과 배우자 소유의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 아파트(123.29㎡) 9억200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주 경호처장은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아파트(84.94㎡) 현재가액을 14억7200만원이라고 올렸다.


재산증식 연결고리 강남아파트…靑 참모도 예외 아니다 자료사진 /문호남 기자 munonam@


특히 주 경호처장은 반포자이를 단지 보유하고 있었는데도 가액변동에 따라 아파트 재산이 2억4000만원 증가했다. 노 비서실장 역시 한신서래마을 아파트 재산가치가 1년 새 1억2900만원 상승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국민에게 사회적 박탈감과 소위감을 느끼게 해서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불신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흥미로운 점은 청와대 참모들의 신고액보다 아파트 시세는 더 비싸다는 점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주 경호처장이 보유한 아파트와 같은 전용면적인 반포동 반포자이 84.94㎡는 올해 2월 25억1000만원에 거래됐다.


주 경호처장은 아파트, 예금, 유가증권 등 재산 총액을 19억8000여만원으로 신고했다. 하지만 현실은 아파트 재산 가치만 25억원에 이른다. 청와대 참모들의 실제 재산은 신고액보다 훨씬 많고 아파트가 재산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얘기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