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2019 국감] "전국 보건소서 6만명분 마약 기록 전무"
최종수정 2019.10.21 14:01기사입력 2019.10.21 14:01

-어떤 경로로 얼마나 투약됐는지 몰라
-윤일규 "전국 보건소 전수 조사해야"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지난 2017년 전국 보건소로 납품된 마약류 중 4만3312개는 투약 기록이 전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마약류를 납품받은 보건소는 전국 54개소이지만 이 중 22곳은 마약류 관리대장이 없었다.


2018년 7월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이 생기기 전 마약류를 납품받은 모든 의료기관은 마약류 관리대장을 작성하고 2년간 보존해야 한다. 이에 따라 2017년 납품된 마약류에 대한 마약류 관리대장을 올해까지 보존해야 하지만 마약류 관리대장이 없어 당시 보건소로 납품된 마약류가 어떤 경로로 얼마나 투약됐는지 전혀 정보가 없는 실정이다. 이같은 마약류가 무려 4만3312개로, 6만3492명에게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항목별로 보면 신경안정제 일종인 디아제팜이 1만1320개로 가장 많았다. 모르핀, 펜타닐 등 마약류 의약품과 졸피뎀, 알프라졸람 등 향정신성의약품도 각각 170개, 3만1822개 납품됐다. 각 지역 의료기관 마약류 관리에 대해 현미경을 들이대는 보건소가 정작 마약류 관리에 소홀했던 사각지대라는 지적이다.

윤 의원은 "식약처는 의원실에서 자료를 요구하기 전에는 단 한 번도 보건소의 마약류 관리대장을 확인한 적이 없다"며 "각 지자체 관할이라고 손 놓고 있을 게 아니라 마약류를 납품받은 보건소를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