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조국 의혹 두고 고소·고발 '난타전'… 딸은 "포르쉐탄다" 유포자 고소
최종수정 2019.08.21 07:02기사입력 2019.08.20 19:37
조국 의혹 두고 고소·고발 '난타전'… 딸은 "포르쉐탄다" 유포자 고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인사청문회도 열리기 전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두고 고소·고발이 줄을 잇고 있다. '난타전' 양상도 띈다.


서울중앙지검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조 후보자 가족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주택 3채를 실제로 소유하면서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논란을 피하기 위해 동생의 전 부인인 조모 씨에게 2채를 넘긴 것으로 의심된다며 조 후보자 부부 등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은 보수 성향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이 배우자ㆍ자녀의 사모펀드 투자를 문제 삼아 조 후보자를 고발한 사건도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한다.

이 단체는 전날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는 관급 공사를 수주하는 중소기업에 투자했고 해당 기업은 1년 만에 매출이 74%, 영업이익은 2.4배 수준으로 급증했다"면서 "대통령 비서실에서 근무하며 많은 정보를 취급한 조 후보자가 업무 처리 중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가족이 이득을 취득하도록 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같은 날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도 조 후보자의 선친이 운영하던 사학재단 웅동학원의 52억원 규모 채무 면탈 의혹을 제기하며 조 후보자 동생과 전처 등을 사기죄로 고발했다. 이날 오전 주 의원의 고소장을 접수한 대검찰청은 조만간 사건을 일선 검찰청에배당할 예정이다.


또한 조 후보자는 자신이 '구역질 나는 책'이라고 비판했던 '반일 종족주의' 저자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 등에게도 모욕죄로도 고발당했다.


청와대 특별감찰관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조 후보자를 직권남용ㆍ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건은 아직 기소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 이 사건은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맡았던 서울동부지검이 수사하고 있다.


김 전 수사관은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국장의 비위 첩보가 입수돼 상당 부분 조사가 이뤄졌는데도 윗선 지시로 감찰이 무마됐다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를 지난 2월 고발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이날 자신에 대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 대학에서 꼴찌를 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유포자들을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했다.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가로세로연구소'와 인터넷 커뮤니티 '82쿡' 게시물 작성자 등이 고소대상이다.


조 후보자 딸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낙제했는데도 장학금을 받았고 외국어고 재학 시절 의과대학에서 2주간 인턴을 한 뒤 논문 1저자로 이름을 올려 논란이 됐다.


조 후보자 딸에게 고소당한 가로세로연구소 운영진은 서울중앙지검에 조 후보자딸과 단국대 의과대 장모 교수를 업무상배임죄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공범으로 고발했다. 장 교수는 조 후보자 딸에게 2008년 '인턴 프로그램'을 마련해줬고 이를 통해 딸이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 논문의 1저자로 등재됐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