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 젝시오 프라임 로얄에디션 "비공인 잡는 공인 클럽"

수정 2021.09.15 10:53입력 2021.09.15 10:52
뉴 젝시오 프라임 로얄에디션 "비공인 잡는 공인 클럽"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고반발 메커니즘."


던롭스포츠코리아 뉴 젝시오 프라임 로얄에디션 시리즈(사진)는 드라이버와 페어웨이우드, 하이브리드, 아이언 등 풀 라인이다. 사상 최대 비거리를 실현한 고반발 매커니즘이 키워드, 비공인을 능가하는 역대급 볼 스피드다. "헤드 기술에 집중된 고반발 메커니즘을 샤프트, 그립까지 확대해 새 기준인 트라이애드(TRI-add)에 도달했다"며 "비공인을 넘는 파워를 자랑한다"고 했다.

헤드에 새롭게 적용된 고반발 멀티 프레임 구조가 스프링 효과를 극대화시킨다. 클럽 헤드의 페이스와 바디 부분에 적용된 4단계 입체적 강도다. 탄성을 높이고 비중을 낮춘 티타늄 신소재 플랫 컵 페이스 설계는 기존 모델 대비 244%에 달하는 스윗 스폿 영역을 만든다. 넓어진 스위트 스폿은 골퍼들이 부드러운 스윙을 하도록 유도한다. 여기에 버트 중심 설계 나노아로이 테크놀로지 초경량 샤프트를 더했다.


강도를 유지하면서도 더 가볍고, 빠른 스윙을 돕는 동력이다. 그립은 전용 웨이트플러스 기술이 이상적인 파워 포지션과 안정적인 스윙 궤도로 흔들림 없는 스퀘어 임팩트를 실현한다. 클럽 헤드 페이스 디자인, 솔의 뱃지와 그립 엔드캡의 골드 장식 등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남녀 모델을 동시에 선보였다. 전국 300개 특약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