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수정 2021.09.21 11:37입력 2021.09.21 11:36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개그우먼 황신영이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황신영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개그우먼 황신영이 세쌍둥이를 임신한 근황을 공개했다.


20일 황신영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만삭의 배를 드러낸 사진과 함께 '임신 34주차 바디체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황신영은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이번주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그래도 마지막 바디체크 사진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황신영은 "안 힘든 척을 해 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한다"며 "현재 몸무게는 104kg이고 오늘이 마지막 바디체크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어렵다"며 "같이 삼둥이 기다려주셔서 감사드린다. 행복하고 건강한 추석 보내시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황신영은 지난 2017년에 결혼하고 올해 초 인공수정으로 세쌍둥이를 임신했으며 이달 말 출산을 앞두고 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