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KOTRA, 캐나다 진출 스타트업 지원…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운영

수정 2021.09.26 11:00입력 2021.09.26 11:00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KOTRA가 이달 27일부터 3개월간 온라인으로 캐나다에 진출하려는 스타트업을 위한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470개사 이상의 동문 기업을 보유하고 있는 캐나다 라이어슨대학교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DMZ과 요크대학교 산하 인큐베이터 와이스페이스(YSpace)와 함께 진행한다.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은 캐나다 진출전략 수립을 위한 워크숍, 현지 전문가 일대일 멘토링, 캐나다 벤처캐피탈(VC)과의 투자유치 미팅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에 참가하는 스타트업은 각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자사 제품과 서비스를 현지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아울러 현지 기업인의 멘토링을 받아 캐나다 진출전략을 세우는 기회도 주어진다. 프로그램의 마지막 주에는 자사를 홍보하는 온라인 피칭데이에 참가해 현지 유력 투자가를 만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인공지능(AI), 헬스케어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 기술 스타트업 12개사가 참가한다.

캐틀린 DMZ 프로그램 매니저는 "한국 스타트업은 혁신적이고 북미 시장진출 가능성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며 "DMZ의 맞춤형 프로그램과 멘토링을 통해 한국 스타트업이 캐나다를 기반으로 북미에 진출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KOTRA, 캐나다 진출 스타트업 지원…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운영

캐나다는 2017년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 국가 전략을 발표하는 등 원천기술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연구 인프라가 우수하고 북미지역의 다른 도시에 비해 전문 기술 인력의 인건비가 낮다는 이점이 있어 구글, IBM, 우버 등 글로벌 기업이 다수 진출했다. 국내 기업인 삼성·LG전자도 캐나다에서 인공지능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정영화 KOTRA 토론토무역관장은 "캐나다는 정부에서 신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우수한 인력과 연구 인프라까지 모두 갖추고 있다"며 "우리 스타트업이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캐나다를 넘어 북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