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특징주]워트, 삼성·SK 후공정 업체와 D램·HBM 투자 논의…핵심장비 국산화↑

시계아이콘읽는 시간21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워트가 강세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반도체 후공정 업계와 D램, 고대역폭메모리(HBM) 장비 공급을 위한 위원회를 열었다는 소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오후 1시31분 기준 워트는 전일 대비 4.92% 상승한 1만2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최근 국내 후공정 장비업체와 위원회를 열고 D램, HBM용 투자와 관련한 공급 논의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위원회는 내년 중반까지의 D램·HBM용 투자를 구체화하기 위한 자리로 올 3분기부터 실제 장비 발주가 시작될 전망이다.



한편 워트는 일본이 독점하던 반도체 공정제어환경 분야에 국산화를 통해 초정밀 온습도 제어장비(THC)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1차 협력사로 등록돼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