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바비큐 500g에 4만원 달라네요"…춘천 닭갈비막국수축제 또 바가지논란

시계아이콘읽는 시간1분
뉴스듣기 글자크기

지난해 이어 올해도 바가지 논란
양에 비해 가격 지나치게 비싸
바가지 단속반 운영했지만 역부족

최근 지역 축제가 '바가지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강원 춘천시 막국수닭갈비 축제도 이를 피해 가지 못했다.

"바비큐 500g에 4만원 달라네요"…춘천 닭갈비막국수축제 또 바가지논란 지난해 논란이 됐던 춘천시 막국수닭갈비 축제가 올해도 바가지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AD

23일 세계일보는 막국수닭갈비 축제장에 마련된 향토음식관 4곳 중 3곳이 음식 중량을 표시하고 있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중량을 표시한 식당 한 곳도 통돼지 바비큐(500g)를 4만원에 판매하는 등 양에 비해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 누리꾼들의 불만이 높아졌다.


춘천시는 축제가 진행되는 18~23일 바가지요금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춘천시 자생 단체가 바가지요금 단속반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역 로컬 업체가 아닌 축제에 찾아오는 외부상인 등이 중량 표시제를 어기거나 지나치게 비싼 값으로 음식을 판매하여 올해도 어김없이 바가지 논란이 일었다.


여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축제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누리꾼 A씨는 "다른 지역축제보다 더 심한 가격으로 음식이 판매되고 있다"며 "작년에도 문제가 된 것으로 아는데 달라진 점이 없어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에도 춘천막국수닭갈비 축제는 바가지 논란에 시달렸었다. 지름 10㎝인 감자전을 3장에 2만5000원에 판매하고, 야채와 고기 모두 부실한 닭갈비를 2인분 2만8000원에 판매해 비판받았다. 당시 누리꾼들이 올린 사진을 보면, 먹다가 찍은 것 같은 작은 감자전과 양배추, 파 위에 두 주먹 안 되는 몫의 양념 닭갈비가 놓여있는 것이 보인다. 양념과 양이 비슷할 정도로 고기양이 적은 모습이다.


바가지 논란은 비단 음식뿐만이 아니다. 강원일보에 따르면 춘천막국수닭갈비 축제장 입점 업체가 중국산 원단으로 제작된 의류를 제주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제보자 B씨는 "최근 춘천막국수닭갈비 축제장에서 12만원 상당의 천연 염색 의류를 구입했다"며 "당시 판매자는 '제주산 의류'라고 설명했지만, 집에 돌아가 구매한 옷을 확인해보니 '중국산(Made in China)'이라고 적혀있었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조직위 관계자는 "음식 판매업자들과 의사소통하는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중국 제작 의류에 대해서는 "B씨가 구입한 의류는 중국산 원단을 제주산 감물로 직접 염색한 제품"이라며 "원산지 표기 보완 조치를 완료했으며 조치 내용을 설명하고 환불을 위해 적극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지역 축제 이래서 안 간다" "속고 속이는 축제" "단속을 해도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네" "축제는 모두가 즐길 수 있어야 하는데 상인들이 너무 돈에 혈안이 된 것 같다" "500g에 4만원은 너무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