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바지 벗고 지하철 탄 英 시민들…“부끄럼은 금물”

수정 2023.01.10 07:56입력 2023.01.09 18:43
서체크기

3년 만에 재개된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

바지 벗고 지하철 탄 英 시민들…“부끄럼은 금물” 런던 지하철에서 속옷만 입고 지하철에 탑승한 승객들. AFP=연합
AD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 행사가 3년 만에 영국 런던에서 다시 개최됐다.


8일(현지 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이날 런던 지하철 '엘리자베스 라인'에서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 행사가 열려 수백 명의 승객이 속옷 차림으로 지하철을 이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행사는 2002년 뉴욕에서 코미디 공연 예술 그룹 '임프로브 에브리웨어'(Improv Everywhere)가 시작했던 것이 시초로 이후 베를린, 토론토, 리스본 등 전 세계 60개 도시로 확산해 국제적 이벤트가 됐다.

바지 벗고 지하철 탄 英 시민들…“부끄럼은 금물” 런던 지하철에서 속옷만 입고 지하철에 탑승한 승객들. AFP=연합

행사 중요 규칙 중 하나는 하의를 입지 않았어도 부끄러워하지 않고 평소처럼 행동해야 한다는 것으로, 참여 시민들은 셔츠에 넥타이를 매는 등 상의는 제대로 갖춰 입었지만, 하의는 속옷만 착용하고 지하철을 이용했다.


이들은 속옷만 입은 채 양말에 구두, 운동화만 신은 모습으로 아무렇지 않은 듯 무표정을 짓고 좌석에 앉아있었다. 이를 지켜본 일부 시민들은 애써 웃음을 참은 채 신문이나 휴대전화로 시선을 돌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행사가 시작된 뉴욕에서는 지난 2006년 공공장소 풍기 문란을 이유로 바지를 입지 않은 8명이 경찰에 연행됐다가 이내 혐의가 기각되기도 했다. 당시 뉴욕 법원은 바지를 벗고 지하철을 타는 것이 불법은 아니라고 판결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