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김의겸·더탐사에 10억 배상 소송

수정 2022.12.06 11:20입력 2022.12.06 11:05
서체크기
한동훈, 김의겸·더탐사에 10억 배상 소송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관계자들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한 장관은 지난 2일 서울중앙지법에 김 의원과 더탐사 취재진, 의혹의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A씨 등을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를 제기했다고 6일 밝혔다. 한 장관은 이들을 정보통신망법 위반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형사고소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한 장관이 지난 7월19∼20일 윤 대통령과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함께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 장관은 이를 부인했다. 이후 보수단체는 김 의원 등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씨의 전 연인이자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기 위해 한 거짓말"이라며 술자리 관련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라고 진술했다. 김 의원은 이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한발 물러섰다. 한 장관은 김 의원을 향해 "사과할 필요가 없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