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푸틴 100만명 동원" 소문 확산…러 정부 "가짜뉴스" 일축

수정 2022.09.23 08:50입력 2022.09.23 07:20
서체크기

러 독립매체 "최대 100만명 소집 허용"
러 정부 "대학생·건강이상자 등 동원 면제"

"푸틴 100만명 동원" 소문 확산…러 정부 "가짜뉴스" 일축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러시아에서 부분 동원령 징집 대상이 정부가 밝힌 30만명이 아닌 100만명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동원령 반대시위가 한층 격화되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100만명 동원설은 거짓보도라고 해명하고 병역 면제 대상도 발표했지만, 국민들의 반발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22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부분 동원령의 일환으로 최대 100만명의 예비군이 소집될 수 있다는 보도는 거짓된 내용"이라며 "부분 동원령 발표 이후 징병 대상 연령 남성들이 국가를 탈출하고 있다는 보도도 과장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러시아의 독립매체인 노바야가제타는 러시아 정부 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대통령이 서명한 동원령 법령 문건 어디에도 30만명을 동원한다는 내용은 없다"며 "대통령이 21일 서명한 기밀 분류 법령의 일부에 러시아 국방부가 최대 100만명까지 소집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법정 예비군 규모는 200만명에 달한다.


논란이 확산되자 러시아 국방부는 급히 동원 면제 대상자를 발표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국방산업 종사자와 건강상 이유로 징집이 부적합하다고 인정되는 이들, 가족 구성원 또는 장애인을 부양해야하는 남성, 군 연금 수급자와 대학생들은 징집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부분 동원 대상자와 관련해서는 전투경험이 많은 장교출신들이 우선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해군 분야에 경험이 있는 이들은 우선적으로 소집이 될 것이다. 주요 소집 요인 중 하나는 전투 경험"이라면서 "장교, 사병 및 하사 모두 징집될 것이며 현행법상 35세 이하 병사와 하사, 50세 이하 하사, 55세 이하 고위 장교들이 동원될 수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정부는 징집 대상자 정보를 전하는 핫라인(직통전화)도 개설한다고 밝혔다. 드미트리 체르니센코 러시아 부총리는 "시민들의 질문에 답하기 위해 금일부터 핫라인 122를 활성화한다"며 "정부의 공식 안내가 아닌 출처가 불분명한 정보는 신뢰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