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소양댐' 발언 논란 최천식, "지역구 특성 이야기한 것"

수정 2022.08.12 15:44입력 2022.08.12 15:44
서체크기
'소양댐' 발언 논란 최천식, "지역구 특성 이야기한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수해 봉사활동 현장에서 "우리 지역은 소양댐만 안 넘으면(범람하면) 되니까"라고 말해 논란이 된 최천식 국민의힘 의원이 "지역구 특성을 이야기한 것"이라며 해명했다.


최 의원은 12일 공식입장을 통해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역의) 수해 피해가 괜찮냐'고 물었고, 저는 지역구 가평의 '지리적 특성'상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서울 사당동 수해 피해복구 봉사활동 자리에서 "사진이 잘 나오게 비가 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논란이 됐고, 결국 이날 대국민 사과를 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최 의원의 발언 역시 수해 봉사활동 현장에서 하기에는 부적절한 것 아니었냐는 지적이 나오자 최 의원이 황급히 해명에 나선 것이다. 최 의원은 "저는 지난 10일 가평군청 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해 소양강댐 방류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는 동시에, 한국수자원공사와 긴밀히 협조하고 그 결과 방류량을 조절하여 가평의 자라섬 등이 잠기지 않도록 선제적인 조치를 한 바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지역의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의원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그의 망언을 둘러싼 논란이 가라앉지 않으면서,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까운 시간 안에 비대위원장으로서 윤리위 제소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최 의원의 '소양강댐'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발언 전후 맥락을 잘 몰라서 알아보고 하겠다"며 "소양강댐이 크니까 넘치면 큰일 아닌가 해서 그렇게 말한 것 같은데 알아보겠다"고 답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