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바이러스, 완치돼도 유령처럼 남아 있다"[과학을읽다]

수정 2022.05.14 08:48입력 2022.05.14 08:48
서체크기

국제학술지 네이처 "관련 연구 결과 잇따라, 롱코비드 원인 시사"

"코로나19 바이러스, 완치돼도 유령처럼 남아 있다"[과학을읽다]
AD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완치된 후에도 인체에 '유령'처럼 남아 롱코비드(후유증)을 일으킨다."


코로나19 감염 후 오랜 기간 동안 후유증에 시달리는 이른바 '롱코비드(Long COVID)'의 원인이 장내에 남아 있는 바이러스 조각들 때문일 수 있다는 가설을 뒷받침해 주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다.

14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따르면, 최근 미국 스탠퍼드대 의대 연구팀과 호주 인스부르크 의대 연구팀은 코로나19 감염 후 수개월이 지난 사람들의 장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조각이 발견되고 있다며, 이는 완치 후에도 오랫동안 후유증에 시달리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연이어 발표했다.


스탠퍼드 의대 연구팀은 2020년 코로나19 감염자 113명의 대변을 장기간 수집해 검사한 결과 감염 직후엔 참가자의 83%, 일주일 후 49%, 4개월 후 12.7%, 7개월 후에도 3.8%에서 바이러스 조각이 검출됐다. 인스부르크 의대 연구팀도 46명의 참가자 중 32명에서 감염 7개월 후에도 장내에서 바이러스 조각이 검출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이같은 32명 중 3분의2 가량은 롱코비드 증상을 앓고 있었다. 앞서 지난해에도 미국 뉴욕 마운트시나이 의대 연구팀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4개월이 지난 완치자들의 위장 내에서 바이러스의 핵산과 단백질 조각이 발견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과학자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들이 장 뿐만 아니라 인체 곳곳에 '유령'처럼 숨어 있을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다. 실제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최근 코로나19 감염 시신 44구를 대상으로 조사해 보니 심장, 눈, 뇌 등 다양한 곳에서 바이러스의 RNA가 발견됐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바이러스 조각이 발견된 시신은 감염 후 최대 230일이 지난 상태였다. 이 연구에 사용된 시신들은 대부분 중증 코로나19 사망자였지만. 2명의 경증 코로나19 사망자로 롱코비드 증상을 앓았던 사망자의 시신을 별도로 검사한 결과 심지어 맹장과 유방에서도 바이러스 조각이 검출됐다.


네이처는 "이러한 연구 결과들은 인체에 오랫동안 남아 있는 바이러스 물질들이 롱코비드의 원인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면서도 "아직까지는 과학자들이 더 많은 사례와 연구를 통해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