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北 미사일 도발… '3축 체계' 조기 복원, 강화하겠다"

수정 2022.01.17 14:47입력 2022.01.17 14:47
서체크기

선제타격부터 대량응징보복까지
"평화는 압도적 힘의 결과"

윤석열 "北 미사일 도발… '3축 체계' 조기 복원, 강화하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7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군 미사일 '3축 체계'를 복원 및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북한의 위협에 대비해 선제타격능력부터 방어체계까지 전반적인 군 대응 능력을 향상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오늘 아침 새해 들어 네 번째로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는 대한민국 안보에 대한 겁박이자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도발이다. 그럼에도 현 정부는 '도발'이라는 말조차 입에 올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무엇보다 유명무실해진 '3축 체계'를 조기에 복원하고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北 미사일 도발… '3축 체계' 조기 복원, 강화하겠다"

윤 후보는 '킬체인(Kill-Chain, 선제타격능력)'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북한 전 지역을 감시할 수 있는 감시정찰 능력을 구비하겠다"며 "우리 군도 초정밀·극초음속 미사일을 구비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KAMD)'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레이저 무기를 비롯한 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방어 태세를 강화하고, 수도권 방어를 위한 '한국형 아이언 돔'을 전력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어 '대량응징보복(KMPR)'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북한의 선제공격이 가해질 경우 이에 대응해 지휘부를 겨냥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윤 후보는 "평화는 압도적 힘의 결과"라며 "강력한 대북억지력만이 대한민국의 평화를 보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