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추경 14조원 미흡하다…규모 확대해달라”

수정 2022.01.14 15:25입력 2022.01.14 15:2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4일 국회를 향해 “자영업 긴급지원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를 대폭 확대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정부가 오늘 14조 원 규모의 추경 계획을 발표했다. 예산안 마련을 위해 애 쓴 것에 대해 감사드리지만 매우 안타깝다. 수혈이 긴급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께는 여전히 너무 미흡한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 심의과정에서 대폭적인 증액을 요청한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야당도 당선 직후 50조, 100조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반대하지 않으리라 본다”고 했다.


이어 “논의에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 하루가 급하다”며 “정부도 절차를 서두르고 국회도 신속히 논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정부와 야당을 향해서도 “라이언 일병을 구하는 심정으로 나서야 한다. 대대적 지원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려야 한다”며 “생존의 기로에 놓인 국민을 당장 구하지 못하면 다시 기회가 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정부가 국회 증액 요구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대선 후 즉시 추경을 통해 보완하겠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보호하기 위해 정부의 헌법적 소임을 다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