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 사고' 수습본부 차관급 격상…"신속 구조 최선"

수정 2022.01.14 13:47입력 2022.01.14 13:47

11일 설치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 확대 운영

13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119구급대원이 실종자를 수색하는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광주 화정동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붕괴사고 신속 대응을 위해 고용노동부가 지난 11일 현장에 설치한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확대한다.


고용부는 수습본부장을 차관급으로 격상하고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소방청, 경찰청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회의를 수시로 열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사고 수습 상황을 실시간 공유하면서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하는 게 목적이다. 앞서 수습본부는 산업안전보건본부장 주재로 회의를 개최하고 실종자 수색·구조, 사고 원인조사 및 수사, 실종자 가족 지원 등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은 광주시장 주재로 사고수습대책회의를 열고 신속하고 안전한 크레인 설치, 해체 등 구조 방안을 논의했다.

고용부는 "중앙행정기관의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상황임을 고려해 본부를 확대 운영하는 것"이라며 "신속한 실종자 수색과 사고 수습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