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금리 인상]저축은행 차주 10명 中 4명이 고금리…이자폭탄 어쩌나

수정 2022.01.14 10:36입력 2022.01.14 10:04

저축銀 신용 차주 43.7%가 16~20% 금리
7개는 고금리 대출 비중만 90% 넘어
소액·부실·다중채무자 많은 것도 취약점"
"금리인상 타격은 2금융권 차주가 더 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가운데 2금융권 차주의 부담도 막중해질 전망이다. 저축은행에서 신용대출을 받은 10명 중 4명이 고금리 차주여서다. 저신용자나 자영업자, 다중채무자가 다수 몰려있어 부실 위험을 키우는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14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지난달 저축은행 신용대출 차주 43.7%가 16~20%의 고금리로 돈을 빌린 것으로 파악됐다. 세부적으로 나눠보면 16~18% 대출 차주 비중(16.6%)보다 18~20% 비중(27.0%)이 더 컸다. 고금리 대출 비중이 90%가 넘어가는 저축은행도 7곳(한국투자·상상인 플러스·청주·인성·엠에스·삼호·융창)에 달했다.

대출금리는 한은의 기준금리에 금융사 개별적으로 결정하는 가산금리를 합산한 뒤 우대금리를 빼는 방식으로 산출한다. 통상 2금융권에 손을 벌리는 취약차주는 가산금리가 산출 가능한 최고수준으로 높고 우대금리도 사실상 없다.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상당수가 최고금리(20%) 선에서 돈을 빌려야 한다는 뜻이다.


저축은행에 손 벌린 부실차주…"기준금리 인상 직격탄"

최고금리 안에서 수지타산이 맞춰지지 않는 저신용·저소득자는 대출절벽도 걱정해야 할 처지다. 저축은행은 현재 정부와 금융당국으로부터 가계부채 관리 압박을 받고 있어서, 굳이 무리해가며 금융 취약계층의 대출을 받아줄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코로나 19에 따른 각종 금융유예정책이 이어지면서 리스크 관리도 어려워져 취약계층의 대출심사 문턱은 높아질 거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저축은행 차주별 위험이 위태로운 것도 문제다. 현재 저축은행 신용대출 차주의 10명 중 6명은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빚진 다중채무자다. 그중에서도 소액대출(300만 원 이하)을 이용한 다중채무자의 불량률이 10.3%로 전체(6.8%)보다 높다. 여러 금융사의 대출금리가 동시다발적으로 오르면 취약해진 저소득·저신용자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는 “똑같이 기준금리가 올라도 타격은 2금융권의 금융 취약계층이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더 클 수밖에 없다”면서 “정부의 대출규제로 영업활동에 제약이 있는 만큼 더 많은 이윤 추구를 위해 취약계층을 탈락시키거나 가산금리를 조금씩 더 올려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올리는 것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정부의 시장왜곡 정책이 많이 나와 있다는 게 문제”라고 꼬집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