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영길, 이낙연 지지자에 "일베와 다를 바 없어…스스로 반성해야"

수정 2021.10.14 14:54입력 2021.10.14 08:06

"李, 시간이 좀 필요해…지지자 마음 달래야 할 것"
설훈 향해선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하면 안 돼…올바른 조직인 자세 아냐"

송영길, 이낙연 지지자에 "일베와 다를 바 없어…스스로 반성해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무효표 논란'과 관련해 '결선 투표'를 주장하는 이낙연 후보 측의 이의제기로 열린 당무위원회의를 마친 후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 대선 경선의 '무효표 논란'과 관련해 거세게 항의하는 이낙연 전 대표의 일부 강성 지지자들을 향해 "확인되지 않는 사실을 가공해서 악의적인 비난을 퍼붓고 있다"며 "이런 행태는 '일베(극우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와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송 대표는 13일 오후 YTN '뉴스Q'에 출연해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분들이 계속 반발하고 인터넷에 비방글을 올린다. 송 대표에게도 문자폭탄을 보내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언론개혁'을 떠들던 개혁당원이라는 분들이 이런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을 보고 스스로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다만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냐. 사실 대부분의 이낙연을 지지했던 분들은 우리 당에 대한 애정을 가지신 분들이고 훌륭한 분들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도 "일부 몇 사람이 아주 악의적으로 입에 담지 못할 비난을 하고 하는 행위는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어 "그분들의 문제제기를 겸허하게 수용할 것도 있고, 이재명 후보도 그것에 잘 귀 기울이고 수용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송영길, 이낙연 지지자에 "일베와 다를 바 없어…스스로 반성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표와 최근 직접 연락한 적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송 대표는 "시간이 좀 필요할 것"이라며 "여러 가지로 마음이 아프고, 지지자 마음을 달래야 할 것이니 심정이 이해가 간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바로 직전 선배님이고,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으로서 최장수 국무총리를 역임한 분이기에 민주당 4기 정부 수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설훈 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언급했던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올바른 조직인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오늘 당무위원회(당무위)도 거치고 당 내부의 의사 결정이 정리가 된 만큼 그런 발언은 자제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총선 개입, 국기 문란 사건 이런 것에 집중을 하고 힘을 모아서 돌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