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 달 앞 민주노총 10월 총파업 덩치 커진다

수정 2021.09.15 11:30입력 2021.09.15 11:30
한 달 앞 민주노총 10월 총파업 덩치 커진다 지난 7월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10월 총파업에 공무원·학교급식·화물 등 노조가 참여뜻을 밝히면서 국민 생활 전반에 걸친 분야에서 총파업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15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다음달 총파업을 앞두고 전국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총파업 독려를 위한 ‘예열’ 차원의 집회다. 민주노총은 다음달 20일 약 110만명의 조합원 전체 참여를 목표로 대규모 총파업을 할 계획이다.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거침없는 총파업으로 불평등을 타파하자"며 "문재인정권은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소득주도성장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말했지만 돌아온 것은 거리로 내몰린 노동자들의 아우성"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산하 조직들도 연이어 총파업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공무원노조)은 총파업 당일 점심 민원업무를 멈추면서 총파업에 참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총파업 당일 오후 12~1시 민원행정을 멈추게 된다. 전공노는 조합원이 14만~15만명에 이를 정도로 규모가 큰 조직으로 파업 당일 혼란이 우려된다. 공무원노조는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확충하고 노동조건을 개선하라’는 외침을 외면하고 오히려 고통 분담과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다"며 "우리다운 방식으로 공무원 노동자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학비노조)도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총파업 참여 찬반투표를 지난 7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실시하고 있다. 노조 측은 현재 집단교섭을 벌이고 있는 교육청이 교섭에 불성실하게 임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번 연대 계획을 공개했다. 학비노조는 조합원 약 6만명 규모 조직으로 급식조리사·영양사, 돌봄전담사 등 비정규 교육 공무직으로 구성돼 있다. 2017년 학교 비정규직 파업 당시에도 전국 초·중·고 1900여곳이 급식을 중단된 바 있다. 이밖에 화물연대와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등이 총파업에 참여할 뜻을 밝힌 상황이다.

총파업에 따라 대규모 집회로 인한 감염병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현재 민주노총은 지역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집회 규모와 방식을 조정할 계획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