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 "수도권 4단계 연장 의견 많아…이주 후반까지 상황보고 결정"(상보)

수정 2021.07.22 15:19입력 2021.07.22 12:42

"수도권 유행세가 관건…외국 방역 체계 우리나라와 맞지 않아"

정부 "수도권 4단계 연장 의견 많아…이주 후반까지 상황보고 결정"(상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오는 25일로 종료되는 가운데 정부가 재연장 여부를 아직 논의중으로 늦어도 25일까지는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면서 거리두기를 완화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2일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전날 거리두기 정책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에서 전반적으로 현재 적용중인 거리두기를 완화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들이 많이 나왔다"면서 "지속적으로 이번 주 상황을 유심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특히 중심 지역인 수도권 유행에 대한 판단이 미묘한 상황"이라며 "오늘 내일 계속 지자체·관계부처간 방역 조치 조정 부분에 대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할 예정이라 시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당국은 수도권 4단계 재연장 등에 대한 발표 시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적어도 이번 주 후반까지는 유행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손 반장은 "거리두기 효과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이번 주 후반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지금의 거리두기 정책을 강화하거나 다르게 조정할 부분들이 있는지 오늘 내일 상황을 끝까지 보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유행 반전이 우선 목표…비수도권 유행 차단도 중요

정부 "수도권 4단계 연장 의견 많아…이주 후반까지 상황보고 결정"(상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2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기차역 공영주차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기다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의료체계 여력에 대해서는 "현재 2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나올 것을 가정하고 의료대응체계를 갖춘 상황"이라며 "그렇다 하더라도 중심 지역의 수도권 유행을 반전시키는 게 가장 우선시되는 목표"라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중심지 유행이 확산되면 다른 지역으로 전파되고 의료자원을 빨리 소진시키기 때문에 중심지 반전세가 관건"이라며 "그 외는 비수도권 유행을 차단하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의 치명율이 낮아 방역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는 시각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을 전했다.


손 반장은 "현재 위중증 환자가 많지 않지만 총 감염자 수가 증가하면 위중증 환자도 증가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확진자 규모를 줄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에서처럼 확진자 규모보다 위중증 환자 중심의 대응체계로 가는 것은 우리나라와 맞지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