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강호 칸영화제 심사위원 위촉…韓 남자 배우 최초

수정 2021.06.10 18:16입력 2021.06.10 18:16

영화 '브로커' 일정 조율하고 내달 프랑스 출국
이미 다섯 번 초청…이번에는 '비상선언' 홍보도

송강호 칸영화제 심사위원 위촉…韓 남자 배우 최초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배우 송강호가 한국 남자 배우로는 처음으로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작품들을 심사한다.


10일 영화계에 따르면 송강호는 최근 칸영화제 조직위원회로부터 경쟁 부문 심사위원 제의를 받아 수락했다. 현재 촬영 중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 일정을 조율하고 내달 프랑스로 출국한다. 심사위원 명단은 다음 주에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한국 영화인이 칸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되기는 이번이 다섯 번째다. 앞서 활동한 영화인은 故(고) 신상옥 감독(1994), 이창동 감독(2009), 배우 전도연(2014), 박찬욱 감독(2017)이다. 송강호는 지난 4일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비상선언'에도 주연으로 참여했다. 심사와 홍보를 병행하며 분주한 시간을 보낼 전망이다.


송강호는 이미 칸영화제에 다섯 번이나 초청됐다. 처음 인연을 맺은 2007년 이창동 감독의 '밀양'은 함께 호흡을 맞춘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2009년 박찬욱 감독의 '박쥐'는 심사위원상을 받았고, 2019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2006년 봉준호 감독의 '괴물'은 감독주간, 2008년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은 비경쟁 부문에 각각 초청됐다.

올해 칸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개막이 두 달여 늦춰졌다. 내달 6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