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동하 소속사, 학교폭력 의혹에 "주변 지인 확인, 사실 아냐"

수정 2021.03.04 20:42입력 2021.03.04 20:42
배우 동하 소속사, 학교폭력 의혹에 "주변 지인 확인, 사실 아냐" 배우 동하.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배우 동하(29·본명 김형규)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에 소속사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인했다.


동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4일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얘기를 나누고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으나 대답은 동일했다"면서 "철저한 조사와 함께 허위사실 생성 및 공유에 대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달 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동하와 동문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학창 시절 동하가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는 이유로 뺨을 때리고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동하와 친분이 없었음에도 유동 인구가 많은 장소에서 폭행당해 수치심이 컸고, 다음부터는 그의 눈에 띄지 않으려 숨어다녔다"고 적었다.


한편 동하는 2009년 KBS 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로 데뷔해 현재 KBS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하고 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