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서울 전역 '지구단위계획'…'종이문서 대신 온라인' 바로 본다

최종수정 2020.09.20 11:15기사입력 2020.09.20 11:15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 13개 자치구 시작…내년 시 전역 확대
용적률·건폐율 등 필지별 건축규제내용, 건축한계선·공개공지 등 공간정보도 제공

서울 전역 '지구단위계획'…'종이문서 대신 온라인' 바로 본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직접 구청에 가서 종이문서로 열람해야 했던 '지구단위계획' 정보를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21일부터 서울도시계획포털 내 지도서비스를 통해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시민이 지구단위계획 세부내용을 확인하려면 해당 구청을 직접 방문해 수십 페이지의 종이도서와 도면을 일일이 열람해야 했다. 서울시 자치구 중에서는 마포구청 1곳에서만 자치구 내 지구단위계획 및 개발사업에 대한 정보를 전용 시스템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지구단위계획은 건축물의 용도, 용적률, 건폐율, 높이 등을 정한 도시관리계획이다. 주로 역세권과 재개발·재건축 구역 등 주요 부지에 지정돼 시민들의 재산권과 직결되는 규제정보로 작동하고 있어 각종 건축행위나 개발사업 추진시 지구단위계획 상세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지구단위계획은 필지별 건축행위를 직접적으로 규제하는 법정계획으로 현재 서울시 내에 총 482개(104㎢) 지구단위계획구역이 지정·관리되고 있다. 녹지를 제외한 서울시 시가화면적(371.5㎢)의 28%에 해당된다.


서울시가 새롭게 구축한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는 서울 전역의 지구단위계획 상세정보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이를 GIS(지리공간정보) 기반으로 인터넷 지도 상에 시각화한 것이다. 사이트에서 액티브-X(Active-X) 설치 없이 바로 열람이 가능하며 인터넷 브라우저나 기기(모바일도 가능)에 제한 없이 이용 가능하다.


지도에서 개별 필지를 클릭만 하면 각 필지별 지구단위계획 결정정보와 건축규제 내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문서도 내려받을 수 있다. 건축한계선이나 공개공지 위치 같은 공간정보도 한 눈에 볼 수 있다. 검색창에 찾고 싶은 지역의 주소를 입력해 바로 확인도 가능해 편리하다. 어렵고 생소한 도시계획 용어는 바로 연결되는 링크를 클릭하면 용어설명 페이지가 바로 떠서 도시계획 관련 지식이 없는 시민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우선 올해 종로, 중구, 용산, 성동, 성북, 은평, 마포, 양천, 영등포, 동작, 관악, 강남, 서초 등 13개 자치구 281개 지구단위계획구역을 시범 서비스하고 연말까지 나머지 DB구축 작업을 완료해 내년 초 25개 자치구 전체 총 482개 구역으로 전면 확대할 계획이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그동안 구청에 직접 가서 종이도서로 열람해야 했던 지구단위계획 정보를 이제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며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가 시민들의 도시계획 정보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동시에 비대면 방식의 행정서비스 실현이라는 시대적 요구에도 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 시민에게 더 편리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