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주호영 "서울시 비서실, 지속적으로 성추행 방조·무마…제보받아"
최종수정 2020.07.14 09:59기사입력 2020.07.14 09:59
주호영 "서울시 비서실, 지속적으로 성추행 방조·무마…제보받아"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4일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의 성추행 방조와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는 내부자 제보를 받았다"며 검찰 차원의 수사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서울시장 개인의 위계에 의한 성추행과 동시에 시장 비서실 내, 유관부서에서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동시에 있었다는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피해여성의 성추행 사실 보고를 묵살하거나 다른 부서로의 전보요청을 거부한 상급자들은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을 전면 위배한 것"이라며 "제보가 사실이라면 4년간 서울시장 비서실장 자리를 거쳐간 분들, 젠더 특보, 이런분들 역시 직무 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 점이 수사과정에서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서울경찰청은 수사기밀 누설에 있어선 이미 수사대상으로 전락했다"며 "(고)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수사를 중단하고,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냈다고 하니까 사건을 더이상 갖고 있지 말고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라"며 "검찰은 특임검사를 임명하거나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서울시 비서실의 은폐 방조 여부, 경찰청의 수사기밀 누설 등도 명백히 밝히고 책임있는 사람은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정과정과 관련해 "여당이 호기롭게 추천한 추천위원이 불과 몇시간 만에 사퇴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무리하고 성급하게 독촉하다가, 급하게 먹다가 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공수처는 절차도, 내용도 위법이고 위헌이라고 수차례 얘기했지만 설사 그렇지 않더라도 국가의 새로운 최고수사기관 하나를 만드는 건데 졸속 무모하게 해선 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당은 이번일을 교훈 삼아서 모든 것을 철저히 점검하고 깊이 성찰하고 태도를 바꾸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당을 향해 "아직 출범도 안했지만 하위 국회 규칙으로 모법을 바꾸려는 시도, 시행도 전에 법을 바꿔서 추천위원수를 바꾸려는 시도 모두 꼼수이자 바람직하지 않다"며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설사 출범한다고 해도 야당 교섭단체에게 주어진 비토권은 확실히 보장돼야 한다"며 "맘에 드는 공수처장을 임명해서 형사사법권을 마음대로 전횡하려는 시도는 즉각 멈춰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