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박원순 피해자 "제 존엄성 해친 분, 스스로 존엄 내려놔 실망"
최종수정 2020.07.13 14:54기사입력 2020.07.13 14:54
박원순 피해자 "제 존엄성 해친 분, 스스로 존엄 내려놔 실망"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앞에서 취재진이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 참석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서울시 직원 A씨가 13일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놨다"며 박 시장의 극단적인 선택에 대해 언급했다.


A씨는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장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박 시장이)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저는)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싶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죽음이라는 두 글자는 (성추행 피해로) 괴로웠던 시간에도 저를 사랑한 사람들을 아프게 할 자신이 없어 입에 담지 못한 말"이라며 "그래서 (박 시장의 죽음이)실망스럽다"고도 했다.


A씨는 이날 박 시장에 대해 성추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한 이유와 박 시장 죽음 이후 심경을 털어놨다. A씨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 미련했다"면서 "처음 (성추행을 당했을때) 소리를 지르고 울부짖고 신고를 했어야 마땅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지고 싶었고, 힘들다고 울부짖고 용서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도 "50만명이 넘는 국민호소(박 시장의 서울특별시장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이 숨막히게 한다"면서 "저는 살아있는 사람입니다 .저와 제 가족의 일상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