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文대통령 "최고 민생 과제는 '부동산'…곧 추가대책"
최종수정 2020.07.06 14:56기사입력 2020.07.06 14:56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

文대통령 "최고 민생 과제는 '부동산'…곧 추가대책"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최고의 민생 과제는 부동산 대책"이라며 "서민들과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정부의 추가 대책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에서 "세계적으로 유동자금은 사상 최대로 풍부하고 금리는 사상 최저로 낮은 상황에서, 정부는 최선을 다해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회를 향해 "이미 작년에 내놓은 12·16대책과 최근의 6·17대책은 물론 곧 내놓을 정부의 추가대책까지 포함해 국회에서 신속히 입법으로 뒷받침해줘야 실효를 거둘 수 있다"고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 6·17대책 발표 이후 부동산 여론이 심상치 않은 데다, 다주택자였던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최근 지역구인 청주집을 팔고 강남 반포집을 소유하기로 택하면서 민심이 급격히 악화한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긴급보고를 받은 뒤에도 "보완책이 필요하면 주저하지 말고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국회에서 통과된 역대 최대 규모의 제3차 추가경정예산과 관련해 "정부의 희망보다는 늦었지만, 6월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된 것은 천만다행"이라며 "한 치의 소홀함 없이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6월 말 기준 1차 추경은 92.3%, 재난지원금이 포함된 2차 추경은 96%를 집행하는 등 매우 높은 집행률을 보여왔다"며 "3차 추경도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속도감 있게 집행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추경 내용을 국민과 기업에 적극 홍보해 달라는 당부도 덧붙였다.


이날 회기가 시작된 7월 임시국회에 대해서는 "21대 국회의 출범에 진통을 겪었지만, 이제부터라도 여야가 협력하고 국회가 정상적으로 가동되길 바라는 국민의 요구가 외면되지 말기를 바란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난으로 어려운 시기에 방역과 경제, 민생을 위해 작은 차이를 내세우기보다 국민을 바라보고 손을 잡고 협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국민의 오랜 염원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법대로 7월에 출범하려면 공수처장을 비롯해 국회가 결정해 줘야 할 일이 많다"면서 "절차에 따라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해 줄 것을 국회에 공문으로 요청 드린 바 있으나, 이미 많이 늦어지고 있다.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후보추천과 인사청문회를 기한 안에 열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