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유통
가을 태풍 피해로 배추·무 가격 급등…김장대란 오나
최종수정 2019.10.10 09:30기사입력 2019.10.10 09:30
가을 태풍 피해로 배추·무 가격 급등…김장대란 오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 배추 한 포기값이 7000원을 훌쩍 넘으며 김장철을 앞둔 주부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링링, 타파, 미탁 등 잇단 가을 태풍으로 농가 피해가 커지면서 출하량이 급감, 배추, 무 등 채소 가격이 크게 오른 영향이다. 앞으로 공급 부족이 심화되면 배추와 무 가격이 더 뛸 것으로 전망돼 '김장대란' 우려마저 제기된다.


10일 한국농수산유통공사(aT)에 따르면 8일 기준 시장에서 거래되는 배추(1포기ㆍ상품)가격은 7473원으로 전년 대비 69.7% 급등했다. 5년 평년 기준보다 73.4%나 뛰었다. 도매가격 역시 크게 올랐다. 배추 10㎏이 1만7200원으로 전년 대비 90.3% 치솟았다. 역시 평년 기준 90.1% 오른 가격 이다.


배추김치 속재료이자 깍두기나 석박지의 주재료인 무 가격도 상승했다. 같은 기간 무(1개ㆍ상품) 가격은 2628원으로 평년 보다 21.1% 높게 거래됐다.


겨울 김장철을 앞둔 시기에 배추와 무 가격이 급등한 것은 한반도를 할퀸 가을 태풍 영향이 크다. 김장에 쓰이는 가을배추는 8월에 심고 11월에 수확한다. 9월과 10월은 배추가 자라는 데 가장 중요한 시기다. 지난달 초 13호 태풍 링링이 상륙했다. 지난달말과 이달 초에는 각각 태풍 타파, 미탁이 농가에 큰 피해를 안겼다. 한창 채소가 자랄 시기에 덮친 태풍으로 배추와 무 농사에 큰 손해를 끼쳤다. 배추 주산지인 전라남도 지역에 비바람이 쏟아지면서 피해를 본 농가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배추생산자협회 전남지부와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은 지난 8일 전남 해남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남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전국 생산량 중 30%를 차지하는 해남 가을배추가 세 번의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를 받아 90% 이상 시들어가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이처럼 다 자란 배추가 고사하거나 상품성이 떨어지는 배추가 나오는 등 산지 출하물량이 감소하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도ㆍ소매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가을 태풍 피해로 배추·무 가격 급등…김장대란 오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가을배추의 출하물량이 전년 및 평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이런 가격 상승세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는 올해 가을배추 재배 면적인 전년 및 평년보다 각각 7%, 6% 감소한 1만2413㏊로 예상했다. 10월부터 출하되는 강원, 충북 지역 가을배추는 무름병, 뿌리혹병 등 평년보다 병해를 더 받은 것으로 파악되며 11월 출하하는 전남지역은 태풍피해에 병해도 증가해 작황 부진이 내다봤다. 이런 상황을 종합할 때 관측본부는 올해 가을배추 생산량이 전년 및 평년 대비 9% 내외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른 채소 가격도 태풍의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큰 폭으로 상승 추세다. aT에 따르면 같은 기간 시금치(1kgㆍ상품)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4.4% 상승했다. 5년 평년기준으로는 더 높은 수준이다. 55.7%나 올랐다. 상추(100gㆍ상품)와 얼갈이배추(1kgㆍ상품)은 1476원, 3092원으로 각각 평년보다 61.6%, 61.2% 치솟았다. 1년전에 비해서는 19.9%, 47.7%나 상승한 수준이다. 열무(1kg)도 5년보다 57.7% 올랐고 애호박(1개)은 9.8% 상승했다.


용산에 사는 주부 최진선(55ㆍ가명)씨는 "추석 명절 지나고 가계부를 줄이고 있는데 기름값 뿐만 아니라 채솟값까지 안오른 것이 없다"며 "김장철에 접어들면 지금보다 10~20% 이상 값이 더 뛸 텐데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