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이상순, '난 핑클 성유리 좋아했어'
기사입력 2017.07.31 00:09최종수정 2017.07.31 00:09 아시아경제 티잼 홍민정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 캡쳐
'효리네민박'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서로에게 질투를 유발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30일 방송된 JTBC '효리네민박'에서는 이효리와 이상순이 잠자리에 들기 전 핑클 출신 성유리의 결혼 소식에 대해 이야기를 주고받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상순은 잠자리에 들기 전 "오빠랑 술 한잔 하자"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술 한잔 하고 싶은 스타일 아니거든"이란 말로 장난을 치며 시간을 보냈다.

그러다 이효리가 이상순에게 성유리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효리는 성유리와 주고 받은 문자 내용을 이야기하며 "결혼하니까 너무 좋아. 유리야 행복해"라고 말했다고 이상순에게 말했다.

이상순은 "형부가 축하한다고 전해달라"고 부탁하며 "그리고 꼭 한번 만나고 싶어한다고"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난 핑클 성유리 좋아했는데"라는 뜬금없는 고백을 했다.

사진=JTBC '효리네 민박' 캡쳐
마치 좋아하던 연예인의 결혼 소식을 접한 팬처럼 이상순이 아쉬운 기색을 내비치자 이효리는 "난 롤러코스터 안 좋아하고 바이킹 좋아했어"라고 응수했다. 롤러코스터는 기타리스트 이상순이 소속됐던 팀 이름이자 놀이기구명이기도 하다.



아시아경제 티잼 홍민정 기자 hmje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