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승범 위원장, 미신고 가상거래소 일제점검 지시…"폐업 피해 제한적"

수정 2021.09.26 19:44입력 2021.09.26 19:36
고승범 위원장, 미신고 가상거래소 일제점검 지시…"폐업 피해 제한적"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6일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가 마감됨에 따라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미신고 거래소에 대한 일제 점검을 지시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 금융감독원과 합동으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미신고 거래소에 대해 고객 예치금 및 가상자산의 차질 없는 반환과 횡령 및 기획파산 등의 불법행위 등을 일제 점검할 것을 지시했다.

금융당국은 사업자들의 영업종료 이행 여부를 점검해 신고 접수 없는 불법 영업에 대해 강력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영업을 종료한 사업자가 고객에게 원화 예치금 및 가상자산을 차질 없이 반환하는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하면 감독 조치 또는 수사기관 통보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까지 가상자산 사업자로 신고접수를 완료한 곳은 42개사이다. 이 가운데 가상자산 거래업자로 신고한 사업자는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취득한 29곳이다. ISMS 인증을 획득하지 못한 37개사는 미영업 신규사업자 1개사를 제외한 36개사가 모두 영업종료했다.

다만 금융당국은 미신고 거래소의 영업 피해 규모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신고접수된 29개 가상자산 거래업자의 시장점유율이 이달 21일 기준 일체결금액 기준 99.9% 수준이기 때문이다. 반면 미신고 거래업자의 시장점유율은 0.1% 미만이다.


특히 미신고 거래소 중 ISMS 신청을 했지만 인증을 획득하지 못해 영업을 종료한 사업자의 원화 예치금 잔액은 41억8000만 원 수준에 불과하다. 이 예치금 또한 최소 30일 이상의 기간을 두고 고객에게 반환할 것을 금융당국이 권고한 만큼 투자자 피해는 더욱 줄어들 것이란 예상이다.


금융위는 "영업종료 거래업자들은 지난 5월 정부의 관리방안 발표 이후 순차적으로 영업 종료했다"며 "특히 정부의 영업정리 관련 안내에 따라 '질서 있는 영업종료'가 이뤄짐에 따라 가상자산 거래업자 영업종료로 인한 이용자 피해 및 시장혼란은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금융위는 가상자산 시장이 지난해 말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가상자산 시장은 과열 상태를 보였지만 최근 들어 안정화 추세에 접어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명계정 확보 4개 사업자의 평균 일 거래금액은 코인마켓캡 기준 지난 4월 약 22조원에서 이달 들어서는 약 8조7000억원으로 감소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