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옥 전문인력 양성 교육기관 4곳 선정…7월부터 교육 실시

시계아이콘읽는 시간25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국토교통부는 한옥의 보급과 활성화를 위해 ‘2023년 한옥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전담할 한옥설계 및 시공 교육기관 4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한옥 전문인력 양성 교육기관 4곳 선정…7월부터 교육 실시
AD

한옥설계과정 교육기관은 명지대, 전남대, 전북대 등 3개 대학이며, 전북대는 한옥시공 관리자과정 교육기관으로도 선정됐다. 각 기관은 이달 교육생 모집공고를 진행하고 7월부터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한옥 전문인력 양성사업은 한옥건축에 대한 대중적 수요를 충족하고 전통문화로서 가치를 지닌 한옥을 알리기 위해 국토부가 2011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사업이다. 그동안 1300여명의 교육생을 배출했으며, 올해는 160명의 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한옥에 관심 있는 건축분야 기술자 등 건축 관련 종사자는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며, 교육생 선발 절차 및 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해당 교육기관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전통적인 멋과 편리함을 겸비한 우수한 한옥이 널리 보급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국토부는 한옥 전문인력을 지속해서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완용 기자 yongcha@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나의 관심 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