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제발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돼요?" 공효진, 팬 SNS 계정 찾아가 댓글로 호소
최종수정 2020.01.23 08:36기사입력 2020.01.23 08:36
"제발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돼요?" 공효진, 팬 SNS 계정 찾아가 댓글로 호소 배우 공효진이 자신의 팬에게 과거 출연했던 작품 언급을 자제해달라고 요구해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배우 공효진이 자신의 팬에게 과거 출연했던 작품 언급을 자제해달라고 요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공효진은 자신의 팬 소셜네트워크(SNS) 계정에 찾아가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돼요? 부탁할게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언급된 팬 A씨는 과거 드라마 KBS2 '상두야 학교가자' 영상을 게재해 공효진의 SNS 계정을 태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효진의 댓글을 본 팬은 "네 공 배우님.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댓글에 답했다.


이 글을 본 다른 팬 B씨가 "언니 싫으신가 봐요. 제 눈에는 너무 좋은데. 2003년의 언니를 너무 싫어하지 말아요"라고 남기자, A씨는 "그래도 공 배우님 원하시는 대로 하려구요"라고 댓글을 적었다.

일부 팬들은 공효진이 직접 댓글을 남긴 것을 두고 부럽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A씨는 "사실 너무 슬프다"라고 토로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그래도 자기 팬인데 너무 한 거 아니냐"며 공효진의 태도가 무례했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공효진이 자신의 과거 드라마 언급이 그동안 불편했기 때문에 결국 직접 나서게 된 것 아니냐는 추측하는 의견도 등장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