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강덕 포항시장, “세계적 ‘영일만 밸리’ 만들겠다!”

수정 2023.01.18 19:06입력 2023.01.18 19:06
서체크기

‘혁신의 장’ CES 2023, 미래신사업발굴·네트워크강화

바이오 클러스터 샌디에이고 … 바이오육성 성공 공유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은 18일 “포항에 수도권의 ‘판교밸리’와 미국 ‘실리콘밸리’를 능가하는 혁신 신산업·스타트업 거점인 ‘영일만 밸리(valley)’를 반드시 만들어 비수도권에서 새로운 희망을 제시하는 미래 혁신 선도도시로 도약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강덕 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을 방문해 지난 3일부터 17일까지 방문단과 함께 미국을 방문한 성과와 시사점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 “세계적 ‘영일만 밸리’ 만들겠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미국 방문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D

이 시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인 미국의 민관 파트너십 기반의 창업생태계와 대학 등 우수한 연구협의체와 협업으로 차별화된 글로벌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혁신의 현장을 살펴봤다”면서 “이를 포항에 접목해 세계 수준인 지역의 신산업 생태계와 영일만 대교 등 혁신 정주 여건을 융합한 ‘영일만 밸리’를 성공적으로 만들어 포항이 수도권 집중을 극복하고 글로벌 신산업을 선도하는 거점도시로 육성하는데 속도를 내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차세대 핵심산업과 연계한 포항의 신산업 발굴과 글로벌 네트워킹을 강화하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포항의 나아갈 방향과 비전을 명확히 설정하는 소중한 계기가 됐다”라고 방미 의미를 요약했다.


이 시장은 이번 미국 방문과 관련, 핵심적으로 ▲차세대 혁신 기술 공유와 글로벌 비즈니스 협업 강화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한 벤처스타트업 해외 진출 본격화 ▲‘포항형’ 바이오 클러스터 구축과 글로벌 혁신 도시 조성을 위한 성공모델 공유 등을 주요 성과로 꼽으며 매우 의미 있고 알찬 성과를 거뒀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시장 등 방문단이 참관한 ‘CES 2023’은 미래 핵심산업과 첨단기술·제품이 총망라한 ‘혁신의 장’으로, 글로벌 신산업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세계 각국과 국내 지자체의 참가 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이 시장 일행은 기초 지자체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조성된 전용 부스인 ‘포항관’ 참관을 시작으로 ‘CES 혁신상’을 수상한 포항기업과 참여한 30개사를 모두 찾아 세계와 경쟁할 혁신 기술력을 직접 확인했다.


향후 중기부·창업진흥원 등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지역 벤처스타트업의 CES 참가 범위를 넓혀갈 것을 당부했다.


또 CES 현장의 매경비즈니스 포럼 등 비즈니스 협업을 강화해 나갔으며, 특히 이영 중기부 장관, 박윤규 과기부 제2차관 등 중앙부처와의 현장 네트워킹을 통해 ‘배터리 글로벌 혁신 특구 지정’,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 등 지역 현안과 정책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이어 국내외 대기업관을 참관한 방문단은 차세대 기술 변화와 핵심 트렌드에 발맞춰 시가 추진하고 있는 3대 신산업(바이오·배터리·수소)뿐만 아니라, ESG,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 글로벌 혁신산업의 전방위적인 육성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며, 부서 신설 등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논의했다.


CES 행사장인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의 부가가치에 주목하며, MICE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포항의 바이오·이차전지 신산업에 특화된 ‘포항 국제전시 컨벤션센터’ 건립을 모색했다.


창의·융합·혁신을 바탕으로 신사업 추진에 앞장설 인재 양성을 위해 MZ세대 위주의 CES 2024 방문단 확대를 적극 검토키로 했다.


특히 이 시장 일행은 세계적인 화두인 ‘테슬라 기가팩토리 유치’와 관련 CES의 미래형 교통 시스템인 ‘테슬라 베가스 루프’를 시승하고 기술 책임자와 테슬라 운영현황·투자조건 등 구체적인 발전전략을 논의했다.


기가팩토리 확대 계획에 따라 지역으로의 유치의 끈을 놓지 않고, 선제적인 대응과 주도권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 일행은 포항과 유사한 도시 성장 배경과 미래 신산업에서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피츠버그시를 방문해 혁신성장을 이끌어낸 엘러게니 카운티 리치 피츠제럴드 수장을 만났다.


이 만남을 통해 민·관 파트너십 기반의 창업생태계 혁신 전략을 공유하고, 자매도시 결연을 목표로 스타트업 교류 플랫폼 등 지속적인 협력을 논의했다.


피츠버그대학 혁신 연구소·카네기멜런대학을 찾아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지역대학의 역할과 발전전략 등을 논의했다.


또 카네기멜런대학 블락연구소와 포스텍 박태준 미래전략연구소 간 정례포럼 개최를 협의하며, 대학 간 성공적인 협력 모델 구축과 벤처스타트업 해외 진출의 물꼬를 틔웠다.


마지막으로 미국 3대 바이오 클러스터로 손꼽히는 샌디에이고를 방문했으며,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로 성장하는데 핵심 역할을 수행한 UC샌디에이고와 솔크연구소를 찾아 바이오산업의 성장 과정과 발전전략을 공유했다.


바이오 특화 대학·연구소·기업 기반의 선순환 클러스터 모델을 통해 시 역점사업인 포스텍 연구 중심 의대 설립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재차 확인했으며, 세계적인 바이오 단체인 ‘바이오콤 캘리포니아’를 방문해 바이오 스타트업 집중 육성과 ‘바이오콤 캘리포니아 포항지사’ 설립 등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방안을 모색했다.


방문단은 향후 국토부의 ‘글로벌 혁신 파크 조성사업’ 선정을 위해 샌디에이고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 파크 선도모델을 직접 확인하고 발전과정을 공유함으로써 지역에의 접목방안과 구체적인 추진전략을 구상했다.



이강덕 시장은 “이번 미국 방문은 세계적인 신산업 허브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포항에 소중한 경험과 성장 발판이 될 것”이라며 “포항의 미래 100년을 위한 ‘영일만 밸리’ 등 핵심 현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글로벌 혁신 도시로서의 대전환을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