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이해찬 "5·18민주화운동, 헌법 전문에 계승해야할 역사로 남아야"
최종수정 2020.05.18 15:05기사입력 2020.05.18 15:05
이해찬 "5·18민주화운동, 헌법 전문에 계승해야할 역사로 남아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광주=전진영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5·18 민주화운동은 3.1운동, 4·19 혁명과 함께 헌법 전문에 우리가 계승해야할 역사로 남아야 한다고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5.18은 한국 민주화의 동력이었고 민주정부 탄생의 기반이었으며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원천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은 한국 민주주의를 지키는 정당으로써 4·19 혁명의 정당, 부마항쟁과 5·18, 6월항쟁의 정당이며 촛불혁명의 정당"이라며 "21대 총선 민주당의 승리는 민주주의의 승리이며 촛불혁명의 승리이고 5.18 광주민주화 운동 역사의 승리"라고 했다.


이 대표는 "전일빌딩의 245개 총탄 자국은 아직도 선현한데, 군사반란군의 수뇌는 그 사실조차 부인하는 후안무치한 행위를 하고 있다"며 "민주화 운동으로 얻어낸 표현의 자유 뒤에 숨어 5·18과 유공자들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왜곡하는 파렴치한 자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당은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21대 국회는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 파렴치한 자세를 처벌할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제가 1988~89년에 광주 청문회를 했는데, 그 당시 군관계 서류를 굉장히 어렵사리 제출을 받아서 그 자료를 토대로 진실을 규명하려고 부던히도 노력했다"며 "그런데 최근에 밝혀진 바에 의하면 그때 우리에게 제출된 서류가 그동안의 군당국에 의해서 다시 변조된 서류였다는 것이 밝혀졌다. 참 어처구니 없는 기만을 당했다는 생각이 드니까 화가 난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9번이나 진상조사를 했지만 철저하지 못했다. 이번에야말로 5·18에 묻혀진 진실을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며 "이번에는 특별법을 통해 (진상조사위원회의) 활동이 보장된 만큼, 민주당과 정부는 진상조사위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해서 반드시 모든 진실이 밝혀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