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지소미아 종료]中 외교부 "안보 협력 중지, 주권국가의 자주적 권리"
최종수정 2019.08.23 17:24기사입력 2019.08.23 17:24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중국 정부가 한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연장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대외적으로 군사안보 협력을 개시하거나 중지하는 것은 주권 국가의 자주적 권리"라고 밝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결정에 대한 논평 요구에 이 같이 답변했다. 또한 한일 양국의 조치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에 도움이 돼야 하며 제3자의 이익을 해치지 말아야 한다"고 평가했다.


그간 중국은 한일 양국이 대화로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이날 한국의 GSOMIA 종료 결정 소식을 보도하며 한ㆍ미ㆍ일 3각 동맹을 통해 구현하려던 미국의 '아시아판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ㆍNATO)'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한일 갈등을 증폭시켜 미국의 전략적 입지도 흔들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신화망(新華網)은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해 당초 GSOMIA에 적극적인 쪽은 미국이었다며 이 배경에는 한ㆍ미ㆍ일 3각 동맹을 통해 동북아에서 패권을 유지하고자하는 의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한국 정부가 GSOMIA 종료를 발표하며 미국의 계획도 틀어졌다는 설명이다.


신경보(新京報) 역시 한국의 종료 결정으로 미국이 안달을 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일 갈등이 외교에서 경제 무역에 이어 안보까지 전방위로 확대되는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안보 관계가 위협을 받을 경우 미국이 주도해온 3국 협력이 흔들릴 수 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관영 중앙(CC)TV도 GSOMIA 종료 관련 소식을 전하며 "경제갈등으로 시작된 한일 갈등이 안보 분야로까지 확산했다"고 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