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구광모 LG 회장 "경영환경 더 심각해져, 발 빠르게 대응해야"

최종수정 2020.09.22 12:00기사입력 2020.09.22 12:00

LG그룹 계열사 사장단 워크샵 22일 온택트 회의로 개최

구광모 LG 회장 "경영환경 더 심각해져, 발 빠르게 대응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구광모 LG 회장이 22일 온택트(비대면) 화상회의로 열린 사장단 워크샵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의 어려움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을 비롯한 LG그룹 계열사 사장단은 이날 오전 온택트 워크샵을 열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워크샵에는 구 회장과 권영수 LG부회장, 권봉석 LG전자 사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LG그룹 및 계열사 최고경영진 40여명이 이날 워크샵에 참석했다. 이날 워크샵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지난해 경기도 이천에 있는 LG인화원에 모여 하루 종일 진행하던 것과 달리 온택트 화상회의로 오전에 압축적으로 진행됐다.

구 회장은 이번 워크샵에서 “앞으로 경영환경은 더 심각해지고, 어려움은 상당기간 지속될 걸로 보인다”며 “어려움 속에도 반드시 기회가 있는 만큼, 발 빠르게 대응해 가자"고 말했다. 구 회장은 이어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개인화 트렌드가 니치(틈새, Niche)를 넘어 전체 시장에서도 빠르게 보편화 될 것이고, 평균적인 고객 니즈에 대응하는 기존의 접근법으로는 더 이상 선택 받기 어렵다”며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지금이 바로 우리가 바뀌어야 할 변곡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LG 최고경영진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 환경 변화에 대한 LG경제연구원의 분석과 전망을 공유하고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LG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길어짐에 따라 글로벌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보호주의 확산과 탈세계화 가속화 및 환율 등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동·교역의 제약은 수요 재편으로도 이어져 ▲홈(Home) ▲건강·위생 ▲온택트·원격 ▲친환경 등 새로운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LG 최고경영진은 사업별 특성에 맞는 기회를 찾아 비즈니스 모델 혁신 등을 통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생존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고, 주요 시장별 공급망 유연성도 높여 나가기로 했다. 또한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경쟁을 넘어 고객 중심 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 하는 것이 필요하고 고객과 시장을 더욱 세분화해 구체적인 니즈를 찾아 집요하게 파고드는 실행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고객 가치 실천과 관련해 구매 이전 제품 정보를 확인하는 단계부터 사후 서비스에 이르는 각 단계별 고객 접점에 대한 면밀한 점검과 디지털 기술 등을 활용한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DX(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Digital Transformation) 가속화와 관련해서는 사용 패턴과 고객 만족도 등의 빅데이터를 제품 디자인과 상품기획, 그리고 마케팅 의사결정에 활용하고 있는 LG전자의 적용 사례 등을 살펴봤다. 최고경영진은 이날 회의에서 경영활동에 디지털 데이터를 활용하는 한편 구성원들이 새롭게 도전하는 DX 시도에 대해 적극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LG는 하반기부터는 LG 계열사의 20여개 조직에서 선정한 40여개의 세부 DX 과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해 성과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