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특징주

[특징주]나라엠앤디, LG화학 2차전지 배터리팩 공급사…LG전자가 2대주주 강세

최종수정 2020.09.22 09:25기사입력 2020.09.22 09:25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나라엠앤디가 강세다. 2016년부터 준비한 2차전지 사업이 성과를 낼 것이라는 기대가 주가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22일 오전 9시23분 나라엠앤디는 전날보다 22.57% 오른 1만1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주가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전날에도 15% 가까이 올랐다.

1999년 LG전자 생산기술센터 금형 공장을 분사해 설립한 나라엠앤디는 자동차와 가전용 금형과 부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신규 사업으로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팩 부품을 생산해 LG화학에 납품하고 있다. 김영조 대표를 비롯해 최대주주가 지분 14.99%를, LG전자가 12.57%를 보유하고 있다. 김영조 대표는 1967년 LG전자에 입사해 생산기술센터장을 역임했다. 배터리 팩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LG화학의 배터리팩 최대 공급사로 알려졌다.


나라엠앤디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팩을 양산하기 위해 2016년 6월 중국 남경시에 나라모소기술유한공사를 설립했다. 2018년 1월에는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나라배터리엔지니어링폴란드유한회사를 설립했다. DELPHI, DENSO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자동차 부품 업체와 거래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 1~2위를 다투는 LG화학과 긴밀한 거래관계를 맺고 있다.

박찬솔 SK증권 연구원은 "나라엠앤디는 LG화학의 핵심 배터리팩 공급사"라며 "배터리팩, ESS 부품을 LG화학에 주력으로 공급하기 위해 2016년 중국 나라모소기술남경유한공사를 설립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2018 년 나라배터리엔지니어링폴란드유한회사를 설립해 2019년 11월 공장 가동을 개시했다"며 "LG화학의 폴란드 중대

형 전지 공장의 배터리팩 부품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차전치 관련 마진은 9~10%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폭스바겐의 대량양산 전기차 ID.3 보급으로 유럽 전기차 시장 확대를 시작으로 폴란드 공장 배터리팩에 대한 수요 문제는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나라엠앤디의 전기차 배터리팩 사출부품은 국내, 중국 남경, 폴란드 공장에서 생산해 LG화학 등에 납품하고 있다"며 "나라엠앤디가 100% 출자한 나라배터리엔지니어링폴란드유한회사의 경우 전용라인으로 지난해 4분기부터 LG화학 폴란드법인에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