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파생·증권·상품

IMF "신흥국 통화가치 하락→수출 증가→경제 회복? 달러 때문에 어려워"

최종수정 2020.07.21 14:16기사입력 2020.07.21 14:16
IMF "신흥국 통화가치 하락→수출 증가→경제 회복? 달러 때문에 어려워"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통화가치 절하 현상을 겪는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이 수출 확대를 통한 경제 회복을 기대하기가 어렵다는 국제통화기금(IMF)의 분석이 20일(현지시간) 나왔다. 세계 무역시장에서 달러의 지배력이 커 환율 변동에 따른 수출 수요 증가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결국 달러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충격을 증폭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IMF는 이날 블로그에 게재한 '지배적인 통화와 환율 유연성의 제한'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세계 무역 대부분이 일부 통화, 특히 미 달러로 청구서가 오가고 있다는 증거가 많아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가간 무역 거래에서 미국과의 무역 비중을 넘어서서 달러 거래 비중이 높고 이러한 현상이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에서는 더 많이 발생한다고 IMF 설명했다.

이러한 구조 속에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안전자산인 달러에 자금이 몰리고 신흥국에서는 외국인 자본이 빠져나가면서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통화가치가 크게 떨어졌다. 이렇게 되면 신흥국에서는 환율 효과로 수출이 늘고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를 비교적 회복시킬 수 있는 요소가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나올 수 있다.


이에 대해 IMF는 전통적인 시각에서 자국 기업이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을 설정할 때 자국 통화를 기준으로 한다는 전제 하에 발생하는 일이라면서 "달러나 유로화로 수출 가격이 설정되는 때에는 자국 통화 가치 하락이 외국 바이어들에게 수요를 늘릴 정도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식으로 상품이나 서비스 가격을 더 저렴하게 만들지는 않는다"고 분석했다. 무역에서 달러의 지배력이 커 기업이 상품 가격을 설정할 때 애초에 달러 등으로 결정하기 때문에 환율 변화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의미다.

이러한 이유로 IMF는 신흥국이나 개발도상국이 부정적인 경제 위기 상황에 맞딱들였을 때 환율 약세가 수출 증가로 이어져 비교적 경제 타격을 줄여주는 '흡수제' 역할을 했으나 달러 지배력 확대가 이를 바꿔놨다고 설명했다.


또 "달러 대비 자국 화폐 가치가 약화하면 수입 시 자국 통화로 환산한 가격이 높아져 수입품의 수요가 줄어들게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수입 기업들의 부채 부담이 확대되고 상환 능력 악화 우려가 커지면서 자금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기타 고피나스 수석 이코노미스트와 구스타브 애들러 선임 이코노미스트, 캐롤리나 오소리오 부이트론 이코노미스트는 "무역과 금융에서 달러의 지배력은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타격을 증폭시킬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미 달러의 세계적 강세가 세계 무역과 경제활동에 있어 단기간 내 경기 침체를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에는 단기적으로 경제를 지탱할 수 있는 통화·재정정책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