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소한 병원 하나 무너져야"…의대생 학부모 글 논란

시계아이콘읽는 시간51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온라인커뮤니티 '의대생 학부모 모임' 글 논란
정부에 강경한 투쟁 유지할 것 주장
"댓글 달러 가자"며 집단 행동 독려도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대한 의료계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의대생 학부모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집단휴진을 지지하는 글을 올리는 등 집단 행동에 나서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의대생 학부모 모임'에는 지난 20일 "아직 때는 무르익지 않았다. 최소한 병원 하나라도 무너져야 한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의대생 학부모로 추정되는 글쓴이 A씨는 "아이들(의대생)이 버리는 지금 시간이 아까우냐"며 "달리 생각하면 지금 아이들이 손해 본 시간을 보상도 못 받고 평생을 나라의 의료 노예로 살겠다고 숙이고 돌아갈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소한 병원 하나 무너져야"…의대생 학부모 글 논란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팻말을 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해당 커뮤니티는 정부가 의대 증원을 발표한 지난 2월 개설된 온라인 카페로 의대생 학부모들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대 학생증 또는 의사 면허증 인증을 거쳐야 정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A씨는 글에서 "(의대 휴학계는) 2만명이 넘는 우리나라 최고의 수재들의 한 뜻이다. 정부도 어쩌지 못하는 집단의 힘이다"라며 "그 힘을 가진 아이들을 뿌듯해하고 믿어달라"며 계속해서 강경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글을 본 커뮤니티 회원들은 "칼을 뽑았으니 끝을 봐야 한다. 버텨온 시간이 아깝지 않도록 끝까지 중심 잡겠다" "노예 짓 하라고 등 떠미는 일은 부모로서 할 일이 아니다" "아이들은 우리보다 더 현명하고 강하다. 지치지 말고 응원, 지지 보내자" 등의 댓글을 달며 동조했다.


의대생 학부모들은 최근의 의정 갈등 상황에 직접적으로 참여하지는 못하지만, 온라인상에서 의대 정원 확대 관련 기사 모니터링, 여론조사 참여 독려 등에 나서며 집단 행동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학모 커뮤니티에는 최근 휴진을 철회한 서울대병원 교수들을 비판하는 글이나 집단휴진을 예고한 세브란스병원을 응원하는 글 등 강경 노선을 지지하는 듯한 게시물이 다수 올라왔다. 최근에는 이국종 대전 국군병원장이 19일 "의대생을 늘린다고 소아과를 하겠느냐"고 말한 기사에 동조하면서 "댓글 달러 가자"며 서로를 독려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또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주최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에도 참가했다. 집회 현장에서 이들은 '의학모'란 문구가 적힌 파란색 모자를 쓰고 의대 증원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