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리 아들 죽었다네요, 억울해서 어떡해" 사망 일병 어머니 울분

시계아이콘읽는 시간33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12사단 훈련병 사망 한달만에 또 육군 사망
"아들 왜 죽었는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육군 12사단에서 훈련병 사망사건이 벌어진 데 이어 이번엔 육군 제51보병사단에서 20대 일병 1명이 사망해 경찰과 군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숨진 병사의 부모는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23일 군인 아들을 둔 부모님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 '군인아들 부모님카페'에는 '51사단 우리 아들이 죽었다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우리 아들 죽었다네요, 억울해서 어떡해" 사망 일병 어머니 울분 지난 19일 서울 용산역 광장에 마련된 육군 12사단 박 훈련병 시민 추모 분향소에서 한 장병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숨진 일병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작성자는 "오전 6시에 전화로 '아들이 죽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뉴스에서 보던 일이 왜 저한테 일어나는 건지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절대로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며 "5월30일에 자대배치 받고 한 달도 안 됐는데, 아들이 왜 죽었는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들 억울해서 어떡하나"라며 "내일 장례 치르려고 집에 왔다. 오전 4~6시에 보초 선 아들이 왜 그런 것인지 꼭 밝혀져야 한다. 관심 갖고 지켜봐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과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쯤 경기 화성시 비봉면 51사단 영외 직할대 소속 A 일병이 숨진 채 발견됐다. A 일병은 지난달 말 자대배치를 받은 신병이며, 그가 발견된 현장에선 타살 등 별다른 범죄 혐의점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군 당국은 부대 내에서 A 일병을 상대로 한 괴롭힘이나 폭언, 폭행이 있었는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