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포항시, 보호 종료 아동 ‘홀로서기’ 지원 확대

수정 2023.01.25 13:33입력 2023.01.25 13:33
서체크기

자립정착금 1000만원, 수당 월 40만원 등

보호종료 전 자립역량 지원 사례관리 강화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포항시가 시설 퇴소, 가정위탁 보호의 종료 등으로 사회에서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아동들을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아동시설과 가정위탁 보호기간을 아동의 의사에 따라 만 18세에서 만 24세까지로 연장할 수 있게 했으며, 500만원에 불과하던 자립정착금을 800만원으로, 자립 수당도 월 30만원에서 35만원으로 인상했었다.


최근 시설 퇴소 아동에 대한 보호 체계 강화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이를 더 확대해 자립정착금은 1000만원으로, 자립 수당은 월 40만원으로 확대 지급한다.


또한 시설에 일괄적으로 지급되던 생계급여가 올해부터는 개별 생계급여로 적용됨에 따라 대학 진학 등으로 부득이 시설 밖에서 생활해야 하는 경우 1인 26만원에 불과하던 지급액이 62만원으로 인상되면서 아동들의 학업과 생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시, 보호 종료 아동 ‘홀로서기’ 지원 확대 지난 13일 포항시 보호 종료 아동 지원 관련 6개 유관기관이 모여 간담회를 개최했다.
AD

시는 보호 종료 아동들의 자립과 사회 적응 능력을 키우기 위해 경제적 지원뿐만 아니라 시설 또는 가정위탁이 진행될 때부터 아동 특성에 맞는 자립 준비와 심리 정서적 지원을 위한 유관기관 간 협업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포항시 아동보호팀에 배치한 6명의 아동보호 전담 요원, 경북 가정위탁지원센터, 경북 자립 지원 전담 기관과 선린애육원, 희망그룹홈, 가온누리그룹홈 등 포항시 지역 내 3개 아동보호시설 간의 협의체를 구성하고, 수시 회의와 적극적인 소통·협업을 통해 보호 대상 아동과 종료 아동들의 자립 능력 배양과 지원을 강화해 나간다.



최명환 복지국장은 “보호가 종료된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힘들 때 기댈 수 있는 누군가가 있다는 믿음이다”며 “아동들이 보호받고 스스로 일어서는 힘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에 매진하겠다”라고 의지를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