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플레가 뒤바꾼 美 블프 풍경..."광풍 쇼핑 없었다"

수정 2022.11.26 11:29입력 2022.11.26 11:29
서체크기
인플레가 뒤바꾼 美 블프 풍경..."광풍 쇼핑 없었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예년에는 쇼핑객들로 주차 전쟁을 치르던 곳인데, 올해는 주차 공간을 찾는 데 별 어려움이 없네요"


25일(현지시간) 시장조사기관 NPD그룹의 수석산업고문인 마셜 코헨은 뉴욕, 뉴저지, 메릴랜드, 버지니아 등 미 동부 지역 곳곳의 매장 분위기를 이같이 전했다. 그는 "쇼핑객들 모두가 필수적 지출만 하고 있는 모습"이라며 가게 문을 밀치고 들어가거나, 물건을 서로 차지하려고 다투는 긴박감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았지만, 쇼핑몰을 찾는 미국인들의 발길은 예년보다 뜸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비대면 쇼핑이 급부상한 가운데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이 미국 경제를 덮치며 소비심리가 악화된 영향으로 보인다.


뉴저지주 이스트러더포드의 초대형 쇼핑몰인 아메리칸드림몰에는 이날 매장 밖까지 고객들이 줄을 선 광경을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비가 오는 날씨도 쇼핑 대목에 악재로 작용했다. 많은 비가 내린 노스캐롤라이나주 롤리의 대형마트 타깃 매장에서 일하는 히메나 실바(23)는 "오늘 오전 6∼8시 셀프 계산대를 통과한 손님이 아직 20명 정도밖에 없다"고 밝혔다. 오전 9시께 시카고 노스사이드의 한 타깃 매장을 찾은 미겔 마르티네스(35)는 "마치 평일 같다"며 매장이 생각보다 조용했다고 전했다.


역시 이날 오전 비가 내린 뉴욕시의 주요 쇼핑가도 예년보다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였다. 뉴욕 메이시스 백화점에는 새벽 5시부터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줄을 서서 입장했으나, 기대만큼 많은 수가 몰리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오프라인 매장이 붐빈 지역도 적지 않았으나, 대체적인 분위기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대면 쇼핑이 완전히 부활할 것이란 당초 기대만큼은 아니었다.


팬데믹 여파가 약해진 대신 물가 급등으로 소비자들의 실질 구매력이 약해졌다는 점과 주요 기업들이 가을 내내 큰 폭의 할인 행사를 진행해 쇼핑객들이 분산된 것도 비교적 한산한 블랙프라이데이의 원인으로 꼽힌다.


최근 미국소매협회(NRF)는 추수감사절(올해는 11월24일)부터 사이버먼데이(11월28일) 기간 역대 최다인 1억6630만명이 쇼핑을 계획하고 있다고 추산했으나, 상당수는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 쇼핑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온라인 쇼핑 매출 증가폭도 인플레 영향으로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됐다.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추수감사절 당일 온라인 쇼핑 매출은 전년보다 2.9% 증가한 52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어도비 애널리틱스의 자체 전망치(2.5% 증가)를 상회한 결과다. 세일즈포스가 추산한 추수감사절 온라인 쇼핑 매출은 전년보다 9% 증가한 75억달러다. 온라인 쇼핑 매출은 블랙프라이데이 당일에도 전년보다 1% 늘어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