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4분기 코스피 바닥 2000 '아비규환 장세'…중장기 최선호 종목 담아라

수정 2022.10.02 09:00입력 2022.10.02 09:00
서체크기

비이성적 공포, 가격·가치 압도하는 아비규환 장세
낙폭과대 스태그플레이션 리스크 헤지 관련주 주목

4분기 코스피 바닥 2000 '아비규환 장세'…중장기 최선호 종목 담아라
AD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4분기 코스피 바닥이 2000까지 다다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삼성증권은 비이성적 공포가 가격과 가치를 압도하는 아비규환 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4분기 코스피 예상 밴드를 2000~2400으로 제시했다. 물가·금리·환율 안정과 주요국 정책 공조 강화 여부가 증시 안정 관건이지만 4분기에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서다. 이에 따라 포트폴리오 재정비가 필요, 이 기간 낙폭과대이면서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 리스크 헤지 대안 관련주 등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2일 김용구 삼성증권 연구원은 "2008년 미국 금융위기 당시 국내 증시 언더슈팅 극단이었던 코스피 12개월 포워드 주가수익비율(PER)과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당시 코스피 12개월 트레일링 주가순자산비율(PBR) 0.8배(환산 코스피 2026) 부근 하방 지지 가능성을 고려해 코스피 예상 하단을 2000으로 잡았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그는 "국내외 금융시장 안정과 증시 방향 선회를 담보할 결자해지의 트리거는 물가·금리·환율 안정과 주요국 정책 공조 강화 여부이지만 4분기 중 이와 관련한 구체적 상황변화가 나타나긴 무리"라면서 "이는 아직 물가 하향 안정화의 증거가 불충분하며, 연방준비제도(Fed)의 추가 긴축은 내년 1분기까지 지속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이에 따라 4분기 증시는 ▲과매도 정점 통과 이후 낙폭과대 및 록 바텀 밸류 인식 확산 ▲주요국 시장 안정화 조치 ▲국내외 3분기 실적시즌 선방 여부 ▲10월 물가 지표의 하락 재개를 통해 냉정과 이성을 되찾아갈 공산이 크다고 판단했다.


경기침체 전망과 Fed의 막바지 긴축공포에도 불구, 글로벌 금융시장 내 신용위험 발생 징후는 지극히 미약한 수준으로 제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충격으로 인플레 안정화에 대한 의문이 커졌으나, 이는 일시적 또는 과도기적 속도의 문제일 뿐 근본적인 방향성 이슈가 아니라고 짚었다. 미국 헤드라인 CPI는 내년 상반기께 Fed 정책금리를 밑돌 개연성이 높다고 봤다.

4분기 코스피 바닥 2000 '아비규환 장세'…중장기 최선호 종목 담아라


김 연구원은 "Fed 금리 인상 사이클이 내년 1분기를 기점으로 일단락될 수 있을 것"이라며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추정 2023년 명목 성장률 4% 수준에서 장기금리 고점 통과 인식이 강화될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1분기 전후 장기금리 고점 통과 인식 강화에 따른 국내외 증시 밸류 디스카운트의 점진적 완화를 기대하는 핵심 논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장은 2008년에 준하는 통제 불가의 실적 쇼크와 2021년 코로나19 특수 이전 수준으로의 이익 체력 원점회귀를 우려하지만, 실제 그 정도는 통제 가능한 노이즈 또는 리스크 수준으로 한정될 개연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이에 올해 코스피 순이익은 최악의 경우에도 160조원대 안착이 가능할 것이란 분석이다.


투자 조언으로는 현 주가 및 밸류 수준에선 투매보단 보유, 관망보단 매수가 유리하다고 봤다. 더불어 비이성적 공포에 맞서기 위해서는 증시 포트폴리오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는 중장기 투자 전략을 세우기 위한 것이다. 김 연구원은 "▲낙폭과대 스태그플레이션 리스크 헤지 관련주, 경기민감 수출수(전기차·정유·건설)와 경기방어 내수주인 방산·미디어·음식료·유통 ▲낙폭과대 3분기와 연간 실적 서프라이즈 기대주 ▲낙폭과대 고퀄리티 종목, 낙폭과대 고배당주를 주목한다"고 말했다.



최선호주로는 삼성전자, 삼성바이오로직스, SK이노베이션, 현대건설, KB금융, 기아, LIG넥스원, LG에너지솔루션, BGF리테일, 현대일렉트릭을 제시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